야생멧돼지 ASF 방역 위해 363억원 긴급투입
야생멧돼지 ASF 방역 위해 363억원 긴급투입
  • 송철호 기자
  • 승인 2019.11.05 13:4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무회의서 목적예비비 255억원 지원 의결...지방비 108억원도 투입
멧돼지 이동차단 위한 울타리 설치와 포획활동 강화에 지출
조명래 환경부 장관. (사진 환경부 제공)
조명래 환경부 장관. (사진 환경부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송철호 기자] 정부는 5일 오전 국무회의에서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는 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방역을 위해 목적예비비 255억원을 긴급 지원키로 의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예비비는 감염 우려 멧돼지 이동을 차단하고 멧돼지 서식밀도 저감을 위한 포획 강화 대책에 추가 사용된다. 국비 255억원에 지방비 108억원을 합해 총사업비 363억원이 투입되는 것.

그간 지자체는 멧돼지 ASF 방역을 위해 울타리 설치, 포획틀 구입 등에 재난기금 등 자체 재원을 사용해 왔으나 ASF 지속 발생에 따른 재원 부족으로 애로를 겪고 있는 상황이었다.

예비비가 투입되는 주요 사업은 △멧돼지 ASF 확산 차단 196억원 △멧돼지 개체수 저감 167억원이다. 먼저 감염된 멧돼지를 가두기 위해 ASF 발생지점을 2단으로 둘러싸는 1~2차 울타리 설치에 109억원을 투입한다. 접경지역 멧돼지 남하를 차단할 동서 광역 울타리(실설치 약 193㎞) 설치에는 87억원을 지출한다.

또한 전국적인 멧돼지 포획 활동 장려를 위해 마리당 20만원의 포획신고 포상금을 지급하며 규모는 60억원이다. ASF 발생지역과 인접지역 13개 시군 멧돼지 저감을 위한 포획틀 250개와 포획트랩 4600개 설치에 30억원도 투입한다.
 
조명래 환경부장관은 국무회의를 마친 직후 환경부 서울 종합상황실에서 ASF 대응상황 영상점검회의를 주재해 야생멧돼지 ASF 긴급대책 추진상황과 계획, 소속 기관별 대응상황 등을 보고 받았다.

조 장관은 회의에서 “이번 예비비 투입으로 부족했던 재원이 충당된 만큼 ‘야생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 긴급대책 강화방안’에 따른 방역 대책이 현장에서 차질 없이 이행되길 바란다”며 “멧돼지에서 ASF가 조속히 종식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해 달라”고 당부했다.

song@greenpost.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