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시 멧돼지 폐사체 2개체서 ASF 바이러스 검출...전국 18건
파주시 멧돼지 폐사체 2개체서 ASF 바이러스 검출...전국 18건
  • 송철호 기자
  • 승인 2019.10.30 18:1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주에서만 5번째...모두 민통선 내 발견
야생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 검출현황. (자료 환경부 제공)
야생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 검출현황. (자료 환경부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송철호 기자]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은 경기도 파주시 민통선 내 군내면 백연리와 정자리에서 29일 발견된 멧돼지 폐사체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바이러스가 검출됐다고 30일 밝혔다.

파주시 소재 군부대에서 29일 멧돼지 폐사체 특별수색을 실시하던 중 3개 폐사체를 발견해 파주시로 신고했다. 파주시는 야생멧돼지 ASF 표준행동지침에 따라 사체를 매몰하고 채취한 시료를 국립환경과학원으로 보냈다.
  
30일 오후 1시경 국립환경과학원은 신고된 3개 폐사체 중 2개에서 ASF 바이러스를 확진하고 결과를 관계기관에 통보했다. 이로써 파주지역에서만 5건의 ASF가 확진됐고 전국적으로는 18건으로 늘어났다.

정원화 국립환경과학원 생물안전연구팀장은 “백연리와 정자리는 지난 23일 바이러스가 검출된 석곶리와는 약 6㎞와 9㎞ 떨어졌고 모두 민통선 내”라며 “감염지역 관리를 위해 신속하게 울타리를 설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song@greenpost.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