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연휴 대비 AI·구제역 방역태세 집중 점검
설 연휴 대비 AI·구제역 방역태세 집중 점검
  • 송철호 기자
  • 승인 2020.01.15 09:1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식품부, 도축장·밀집단지 등 현장 연이어 방문
축산관계자 AI·구제역 발생국가 방문 자제도 요청
AI 바이러스 방역 모습. (사진 그린포스트 DB)/그린포스트코리아
AI 바이러스 방역 모습. (사진 그린포스트 DB)/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송철호 기자] 농림축산식품부(이하 농식품부)는 조류인플루엔자(AI)와 구제역 발생 예방을 위해 설 연휴 대비 이재욱 농식품부 차관 등 간부진이 연이어 현장을 방문해 방역태세를 점검한다.

점검 대상은 차량 출입이 많은 도축장, 밀집사육단지, 거점소독시설, 계란 환적장과 철새도래지로 방역상 집중 관리가 필요한 중요한 곳들이다.

이재욱 차관은 14일 전남 나주(도축장, 거점소독시설)를 방문했고 박병홍 식품산업정책실장은 16일 경기 안성(계란 환적장), 김종훈 기획조정실장은 17일 세종(밀집단지, 거점소독시설), 조재호 차관보는 21일 충남 당진·아산(도축장, 철새도래지)을 각각 방문해 축산차량 통제와 소독 상황 등을 점검한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최근 유럽, 대만, 중국 등에서 AI가 지속 발생하고 있는 상황에 주목하고 있다”며 “설 명절 사람과 차량 이동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차량 통제와 소독 등 철저한 차단방역에 협조해 줄 것”을 당부했다.

농식품부는 현재 AI 예방을 위해 철새도래지에 축산차량 진입금지, 가금농가에 출입하는 축산차량 통제 및 소독 강화, 취약농가 소독·검사 강화 등 과거보다 강력한 예방대책을 추진 중이다. 또한 구제역 예방을 위해 최근 강화군 NSP 항체 검출 상황과 관련해 강화군·김포시 지역에 대한 긴급 백신접종과 전국적으로 백신접종 누락개체에 대해 보강접종을 추진하고 있다.

이밖에 설 명절 연휴 기간 동안 해외 여행객도 증가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축산관계자는 AI·구제역 발생국가 방문을 자제하고 휴대 축산물 불법 반입을 금지하는 등 가축전염병 예방대책에 적극 협력해 줄 것을 당부했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전국 지자체와 생산자단체 등 관련 기관·단체들도 AI·구제역 예방대책과 차단방역 수칙을 지도·홍보하고 현장을 점검하는 등 방역대책을 적극적으로 추진해 달라”고 요청하면서 “축산농가에서는 농가 진출입로와 축사 주변에 충분한 생석회 도포, 축사별 장화(신발) 갈아신기, 그물망·울타리·전실 등 방역시설 정비, 철새도래지 방문 금지 등 기본적인 방역수칙을 빠짐없이 이행해 줄 것”을 당부했다.

song@greenpost.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