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원군 멧돼지 폐사체서 ASF 바이러스 검출...총 15건
철원군 멧돼지 폐사체서 ASF 바이러스 검출...총 15건
  • 송철호 기자
  • 승인 2019.10.26 21:1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철원군 원남면에서만 6번째 ASF 바이러스 확진
야생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 검출현황. (자료 환경부 제공)
야생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 검출현황. (자료 환경부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송철호 기자]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은 강원도 철원군 원남면 죽대리 민통선 내 멧돼지 폐사체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바이러스를 검출했다고 26일 밝혔다.

철원 군부대는 지난 16일 멧돼지 폐사체를 발견하였으나 미확인 지뢰지대에 위치해 안전을 확보 후 24일 오후 2시 50분경 신고했다. 같은 날 국립환경과학원 현장대응반이 출동해 시료를 채취했다. 철원군과 군부대는 야생멧돼지 ASF 표준매뉴얼에 따라 사체를 소독한 후 매몰조치했다.

국립환경과학원은 25일 밤 10시경 ASF 양성을 확인했다. 이로써 철원군 원남면에서만 6번째 ASF 바이러스가 확진됐다. 현재까지 확진된 야생멧돼지 ASF는 모두 15건으로 늘어났다.

정원화 국립환경과학원 생물안전연구팀장은 “이번 멧돼지 폐사체는 지난번 설치된 1차 울타리 안에서 발견됐다”며 “해당 군부대에서 비무장지대와 민통선 주변에 대해 대대적인 야생멧돼지 폐사체 수색을 벌이고 있다”고 말했다.

song@greenpost.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