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시아 10개국에 ‘잔류성유기오염물질 분석기술’ 교육
동아시아 10개국에 ‘잔류성유기오염물질 분석기술’ 교육
  • 송철호 기자
  • 승인 2019.10.27 13:2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환경과학원-한국수자원공사 공동주관, 28일부터 사흘간 진행
선진화된 국내 분석기술 및 물관리 시스템 정보 공유 기대
이번 동아시아 잔류성유기오염물질 분석교육은 개도국 지원사업의 하나로 2011년에 처음 추진했고 올해가 9번째다. 사진은 한국수자원공사 수질연구센터에서 인도네시아 등 아세안 10개국 교육생들이 수질 검사 교육을 듣는 모습. (사진 한국수자원공사)
이번 동아시아 잔류성유기오염물질 분석교육은 개도국 지원사업의 하나로 2011년에 처음 추진했고 올해가 9번째다. 사진은 한국수자원공사 수질연구센터에서 인도네시아 등 아세안 10개국 교육생들이 수질 검사 교육을 듣는 모습. (사진 한국수자원공사)

[그린포스트코리아 송철호 기자]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과 산하 한국수자원공사는 28일부터 30일까지 대전 대덕구에 위치한 한국수자원공사 수질안전센터에서 동아시아 10개국에 속한 공무원 및 전문가를 대상으로 잔류성유기오염물질(POPs, Persistant Organic Pollutants) 분석교육을 실시한다고 27일 밝혔다.

잔류성유기오염물질은 잔류성, 생물 농축성, 장거리 이동성을 가진 유해화학물질로 다이옥신, 폴리염화비페닐, 과불화화합물 등 30종을 총칭한다. 이번 교육은 동아시아 10개국에 속한 공무원 및 전문가 13명이 참석해 대기 및 수질분야의 선진화된 분석기술을 직접 실습하고 물관리 유관시설을 견학하는 과정으로 진행된다.

권명희 국립환경과학원 화학물질연구과장은 “이번 교육은 국내 분석기술을 동아시아 국가에 제공해 스톡홀름협약 이행을 지원할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참가 10개국은 라오스, 말레이시아, 몽골, 베트남, 일본, 인도네시아, 싱가포르, 캄보디아, 태국, 필리핀이다. 이번 동아시아 잔류성유기오염물질 분석교육은 개도국 지원사업의 하나로 2011년에 처음 추진했고 올해가 9번째다.

교육 초기에는 주로 대기 중 다이옥신 분석을 반영해 운영했다. 올해에는 스톡홀름협약에서 새롭게 등재되는 과불화화합물 등 유해물질 분석기술을 교육하고 수질분야 등에서 다양한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물분야에서 최적화된 분석기술을 보유한 한국수자원공사가 교육과정에 참여했다. 

신창수 한국수자원공사 수질안전센터장은 “수질관리 분야의 첨단기술이 적용된 금영섬권역본부 수질검사소를 방문하는 등 다양한 교육 경험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song@greenpost.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