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전 직원에 아프리카돼지열병 대응방안 교육
환경부, 전 직원에 아프리카돼지열병 대응방안 교육
  • 송철호 기자
  • 승인 2019.10.21 10:5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SF 개요, 외국 멧돼지 대응사례, 긴급대책 등 강의·토론
환경부는 21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환경부 전 직원을 대상으로 ‘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대응 방안’에 대해 교육했다. (송철호 기자)
환경부는 21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환경부 전 직원을 대상으로 ‘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대응 방안’에 대해 교육했다. (송철호 기자)

[그린포스트코리아 송철호 기자] 환경부는 21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주간 현안점검회의에서 환경부 본부 및 소속기관(영상) 전 직원을 대상으로 ‘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대응 방안’에 대해 교육했다.
 
이번 교육은 최근 민통선 내외에서 발견된 야생멧돼지 폐사체 등에서 ASF 바이러스가 계속 검출되고 있는 상황에서 야생멧돼지 ASF 대응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ASF에 대한 올바른 정보를 바탕으로 모든 환경부 직원이 합심해 대응하자는 취지로 마련됐다.
 
교육내용은 △ASF 개요 △외국의 멧돼지 대응 사례 △국내 발생과 대응 경과 △야생멧돼지 대응 긴급대책 등으로 구성됐고, 토론과 질의답변을 통해 교육의 집중도를 높이는 데 중점을 뒀다.
 
교육 강의에 나선 이준희 환경부 생물다양성과장은 “현재는 야생멧돼지에서의 확산 저지가 최우선인 상황”이라며 “현재 민통선 주변에 머물러 있는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상황이 더 이상 남쪽으로 퍼지지 않고 봉쇄, 소멸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song@greenpost.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