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원 포획틀에 잡힌 멧돼지서 ASF 바이러스 검출...총 23건
철원 포획틀에 잡힌 멧돼지서 ASF 바이러스 검출...총 23건
  • 송철호 기자
  • 승인 2019.11.08 18:2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철원에서만 9번째...2차 울타리 확장 보완 계획
야생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 검출현황. (자료 환경부 제공)
야생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 검출현황. (자료 환경부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송철호 기자]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은 강원도 철원군 원남면 진현리 313번지에 설치된 포획틀에 잡힌 멧돼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바이러스가 검출됐다고 8일 밝혔다.

6일 오전 7시경 군부대는 순찰 중 포획틀에 잡힌 멧돼지를 발견해 국립환경과학원과 지자체로 신고한 후 주변 접근을 통제했다. 국립환경과학원은 같은 날 오후 4시경 야생멧돼지 ASF 표준행동지침에 따라 시료를 채취했다. 철원군과 군부대는 현장소독 후 사체를 매몰처리했다.

국립환경과학원은 정밀분석을 거쳐 8일 오후 2시경 ASF 바이러스를 최종 확인하고, 그 결과를 관계기관에 통보했다. 이로써 철원에서 9번째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가 검출됐고 전국적으로는 23건으로 늘어났다.

박찬용 환경부 ASF 종합상황실 총괄대응팀장은 “포획된 지점은 민통선 내지만 원남면에 설치된 2차 울타리와 약 140m 떨어져 있다”며 “2차 울타리를 서둘러 확장 보완할 계획으로 다음 주 예정된 민통선 내 합동포획에서 이번 발생지역 일대는 울타리 보완이 완료될 때까지 유보해 줄 것을 국방부 등 관계기관에 요청했다”고 말했다.

song@greenpost.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