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시험인양, 오전 10시 시작…"본 인양시 6~8시간 걸릴것"
세월호 시험인양, 오전 10시 시작…"본 인양시 6~8시간 걸릴것"
  • 진도=박준영 기자
  • 승인 2017.03.22 08:5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4년 4월16일 인천에서 제주로 향하던 여객선 세월호가 진도 인근 해상에서 침몰, 승객 300여 명이 사망·실종됐다. [출처=해양경비안전서]

 


3년여간 바닷속에 잠들어있던 세월호가 수면 위로 올라올 전망이다. 해양수산부는 22일 세월호 인양 장비를 최종 점검한 후 이날 오전 10시부터 시험인양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시험 인양은 잭킹바지선(유압잭을 탑재한 바지선)의 유압을 실제로 작동시켜 세월호를 해저면에서 1~2m 들어 올려 실제 인양하는 데 기술적인 문제가 없는지 확인하는 작업이다. 

앞서 해수부는 지난 19일 세월호 선체를 해저 면에서 1~2m 들어 올리는 시험 인양을 시도했지만, 기상여건 악화와 인양줄(와이어) 꼬임 등의 문제로 실패한 바 있다. 

기상 여건이 양호할 경우, 해수부는 시험인양에 이어 세월호 선체를 수면 위로 띄우는 본 인양까지 시도할 방침이다. 본 인양 시 세월호 선체가 수면 위로 뜨는 데까지는 모두 6~8시간이 걸릴 예정이다.

☞환경TV선정 '소비자들이 뽑는 올해의 친환경차' 투표하면 푸짐한 경품이 팡팡!!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