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ow Me The 골목길!’...“25개 골목길 재생사업 한눈에”
‘Show Me The 골목길!’...“25개 골목길 재생사업 한눈에”
  • 송철호 기자
  • 승인 2019.10.21 15:5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 23일 서울시청서 ‘골목길 재생사업 성과 공유회’
서울 골목길 재생사업 현황...‘한평 갤러리’에 전시
골목길재생 성과공유회 포스터.
서울시 골목길재생사업 성과 공유회 ‘Show Me The 골목길’ 포스터.

[그린포스트코리아 송철호 기자] 서울시가 그동안 펼쳐온 골목길 재생사업 성과를 확인하고 사업지 주민과 시민을 대상으로 우수 사례를 공유함으로써 골목길 재생사업지 활성화를 꾀하는 자리를 마련한다.

서울시는 총 25개 지역에서 ‘서울형 골목길 재생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23일 오후 2시부터 시청사 8층 다목적홀에서 박원순 서울시장과 지역 주민 등 700여명이 참여하는 서울시 골목길재생사업 성과 공유회 ‘Show Me The 골목길’을 개최한다고 21일 밝혔다.

‘서울형 골목길 재생사업’은 일정 지역을 도시재생활성화지역 등으로 정해 대규모로 재생하는 기존 도시재생사업과 달리 1㎞ 내외 골목길을 대상으로 현장밀착형 소규모 방식으로 사업을 추진하는 게 특징이다.

이번 성과 공유회는 지난해부터 골목길 재생사업을 펼쳐온 13곳(시범사업지 2곳, 자치구 공모 사업지 11곳) 골목길재생사업 기본 및 실시설계 계획이 수립돼 착공준비 중에 있다. 특히 올해 12곳이 추가로 선정됨에 따라 그동안 각 사업지에서 골목길 재생사업을 펼쳐온 과정, 주민들의 참여와 역할 등을 공유하고 시민들에게 골목길 재생의 매력과 필요성을 확산시키기 위해 마련됐다.
 
‘Show Me The Playing 골목길’로 진행되는 성과 공유회는 우선 △골목길 재생사업지 주민들이 참여하는 커뮤니티 댄스 △주민들이 직접 참여해 만든 골목길 재생 스토리 영상 상영 △골목길 반장 임명식 △‘살기좋은 마을만들기 공모전’ 시상식 등으로 이뤄진다.
 
이밖에 행사장 주변에는 골목길 재생으로 바뀌어가는 25개 재생사업지의 사업추진 현황과 성과, ‘살기좋은 마을만들기 학생공모전’ 수상 작품이 전시되는 ‘한평 갤러리’도 마련된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지난해부터 시작한 골목길 재생은 서울의 매력을 품고 있는 골목길을 시민과 함께 재생해 걷기 좋고 살기 좋은 곳으로 만드는 것”이라며 “골목길 재생 지역 주민들이 직접 참여한 이번 성과 공유회를 통해 골목길의 의미를 되살리고 공동체를 활성화시켜 시민들 삶의 질을 높이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song@greenpost.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