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와 자연환경 생각하는 삶”...축제와 체험으로 경험
“지구와 자연환경 생각하는 삶”...축제와 체험으로 경험
  • 송철호 기자
  • 승인 2019.10.18 10:1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 25~27일 문화비축기지서 ‘생태문화축제’ 개최
친환경 ‘바꿔 놀이터’ 등 풍성한 프로그램과 축하공연
서울시는 ‘2019 생태문화축제 : 우리의 좋은 시간’을 개최한다. (사진 서울시 제공)
서울시는 ‘2019 생태문화축제 : 우리의 좋은 시간’을 개최한다. (사진 서울시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송철호 기자] 서울시는 오는 25~27일 문화비축기지에서 ‘2019 생태문화축제 : 우리의 좋은 시간’을 개최한다. 문화비축기지는 서울의 대표적인 복합문화공원으로, 서울시 최초로 시민 주도형 도시재생 과정을 통해 조성돼 지난 2년간 협치 시민, 협력 시민이 공원운영에 참여했다. 

‘우리의 좋은 시간’은 인간 때문에 병들어가고 있는 지구에서 지혜롭게 살아갈 수 있는 삶의 방식이 무엇인지, 생태적 삶을 고민하는 다양한 분야의 시민과 창작자들이 함께하는 축제의 장이다. 10여명의 대표 창작자들을 중심으로 40여개 워크숍과 강의가 진행되고 문화마당에서는 다양한 장르의 공연, 친환경 ‘모두의 시장’, 가족단위 방문객을 위한 놀이터, 문화운동회 등 시민참여프로그램들이 풍성하게 운영된다.

26일 오후 4시에는 낯선 연주자들의 공연으로 개막식을 시작할 예정이다. 익숙한 생활용품으로 낯선 모습의 악기를 제작해 연주하는 아티스트와 낯선 리듬의 아프리칸 아티스트, 축제를 준비하고 만든 창작자와 활동가(크루)들, 시민 누구나가 즐길 수 있는 ‘300인의 시민 : 모두의 식탁’도 함께 할 수 있다.

문화마당 ‘바꿔 놀이터’에서는 입장권으로 플라스틱 장난감을 준비해 오면, 친환경적인 소재의 장난감을 직접 제작해 바꿔 놀 수 있다. (사진 서울시 제공)
문화마당 ‘바꿔 놀이터’에서는 입장권으로 플라스틱 장난감을 준비해 오면, 친환경적인 소재의 장난감을 직접 제작해 바꿔 놀 수 있다. (사진 서울시 제공)

문화비축기지 문화마당에 조성된 ‘제작 라이브러리(ASM)’는 버려진 생활용품들을 다시 사용할 수 있도록 만드는 제작공간이다. 비치된 다양한 공구와 재료들은 축제 참여자들이 자유롭게 활용할 수 있다.
 
워크숍 ‘난세에 날아보세’에서는 인간이 지구에 미친 환경오염과 석유 시대의 난세(亂世)를 극복할 수 있는 새로운 삶의 방법을 경험할 수 있다. 대안적 생활 방식을 추구하는 아티스트, 활동가들과 토론을 하고 ‘대나무 인디언 티피 짓기’도 직접 체험할 수 있다.

이밖에 ‘더 좋은 시간’이란 주제로 지구인의 삶, 소비에 의존하지 않는 생존 방식에 대한 담론을 라운드테이블, 강연, 세미나 형태로 운영한다. 또한 문화마당 ‘바꿔 놀이터’에서는 입장권으로 플라스틱 장난감을 준비해 오면, 친환경적인 소재의 장난감을 직접 제작해 바꿔 놀 수 있다.

song@greenpost.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