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소중립을 위해 환경부-지자체 ‘맞손’…실천연대 발족
탄소중립을 위해 환경부-지자체 ‘맞손’…실천연대 발족
  • 김동수 기자
  • 승인 2020.07.07 16:4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개 광역지자체·63개 기초지자체, 탄소중립 선언
환경부, 지자체 온실가스 감축 정책 기반 마련토록 지원
7일 열린 '탄소중립 지방정부 실천연대' 발족식에서 조명래 환경부 장관과 반기문 국가기후환경회의 위원장, 박원순 서울특별시장 등이 기념촬열을 하고 있다. (환경부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7일 열린 '탄소중립 지방정부 실천연대' 발족식에서 조명래 환경부 장관과 반기문 국가기후환경회의 위원장, 박원순 서울특별시장 등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환경부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동수 기자] 환경부와 80개 지자체가 지구 평균온도 상승을 산업화 이전 대비 2℃ 이하로 유지하고 나아가 1.5℃까지 제한하고자 노력한다는 파리협정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손을 잡았다.

환경부는 대구광역시, 수원시와 7일 오후 서울 강남구 코엑스 아셈 볼룸홀에서 ‘탄소중립 지방정부 실천연대’ 발족식을 개최했다.

탄소중립이란 온실가스 배출량과 흡수량이 같아 상쇄되어 순(Net) 배출량이 0이 되는 상태를 말한다.

탄소중립 지방정부 실천연대는 전 세계 지방정부의 탄소중립 선언 등 기후행동 강화 추세에 따라 국내 지자체의 기후행동 의지를 결집해 상향식 탄소중립 노력을 확산하기 위해 발족했다.

올해 3월부터 대구광역시(대한민국 시도지사 협의회 회장 지자체)와 수원시(전국 시장·군수·구청장협의회 대표회장 지자체)를 중심으로 탄소중립 달성에 의지가 있는 지자체를 모집한 결과, 17개 광역지자체 전체와 기초지자체 63개가 뜻을 같이했다. 

이번 탄소중립 지방정부 실천연대 발족은 올해 6월 5일 모든 기초 지자체가 참여한 ‘대한민국 기초 지방정부 기후위기 비상선언’에 이어 탄소중립이라는 공동 목표를 향해 광역 및 기초 지자체가 실질적인 행동을 시작했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는 게 환경부의 설명이다.

이날 행사에는 조명래 환경부 장관, 반기문 국가기후환경회의 위원장, 박원순 서울특별시장, 권영진 대구광역시장, 이춘희 세종특별자치시장, 양승조 충청남도지사, 송하진 전라북도지사, 김영록 전라남도지사와 염태영 수원시장을 포함한 27명의 기초 지자체장 등이 참석했다. 

행사는 탄소중립 지방정부 실천연대 발족 및 탄소중립 선언식에 이어 환경부와 탄소중립 지방정부 실천연대의 업무 협약이 이어졌다.

실천연대에 참여하는 지자체는 △2050년까지 탄소중립 실현 △기후위기로부터 안전하고 행복한 삶 추구 △탄소중립 사업발굴 및 지원 △지자체 간 소통 및 공동협력 △선도적인 기후행동 실천·확산 등 기후위기 극복 및 탄소중립 달성으로 지속가능한 사회로 전환한다는 공동 의지를 천명했다.

또한, 환경부는 지자체의 다양한 지역 여건에 부합하는 온실가스 감축을 지원하기 위해 실천연대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실천연대 참여 지자체는 지역 여건에 맞추어 기후변화 대응 조례 제정 및 온실가스 감축 계획을 조속히 수립하고 지역특화 온실가스 감축 사업을 적극 발굴할 예정이다. 또한 지역 단위의 온실가스 감축에 대한 정보를 공유하는 등 다양한 분야에서 적극 협력할 방침이다. 

환경부는 온실가스 감축 계획 수립 및 이행점검, 지역특화 온실가스 감축 사업 발굴 등 실천연대 참여 지자체가 온실가스 감축 정책기반을 마련할 수 있도록 행정적·재정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아울러, 환경부는 3차 그린뉴딜 추경을 통해 총 1509억원 규모의 지자체 국고보조사업을 추진하고 지자체 차원의 탄소중립 및 그린뉴딜 사업 발굴 및 예산지원을 지속적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축사를 통해 “지자체는 탄소중립 달성을 실질적으로 현실에 구현하는 주체로서 ‘탄소중립 지방정부 실천연대’를 기반으로 지역의 탄소중립행동을 본격화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환경부도 그린뉴딜과 연계하여 지역 여건에 맞는 온실가스 감축 사업을 적극 발굴하고 지원하겠다”라고 말했다.

kds0327@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