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 감축에 2022년까지 2조1758억원 투입”
“미세먼지 감축에 2022년까지 2조1758억원 투입”
  • 송철호 기자
  • 승인 2019.09.20 17:1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미세먼지 대응 현황 및 향후 추진계획’ 발표
2022년까지 ‘미세먼지 농도 33% 개선’ 목표 선언
지난 5일 경기도청 상황실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서철모 화성시장, 정장선 평택시장, 곽상욱 오산시장, 엄태준 이천시장, 우석제 안성시장, 이항진 여주시장이 ‘경기남부권 미세먼지 공동대응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경기도청 제공 / 왼쪽부터 우석제 안성시장, 곽상욱 오산시장, 서철모 화성시장, 이재명 경기도지사, 정장선 평택시장, 엄태준 이천시장, 이항진 여주시장)
지난 5일 경기도청 상황실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서철모 화성시장, 정장선 평택시장, 곽상욱 오산시장, 엄태준 이천시장, 우석제 안성시장, 이항진 여주시장이 ‘경기남부권 미세먼지 공동대응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경기도청 / 왼쪽부터 우석제 안성시장, 곽상욱 오산시장, 서철모 화성시장, 이재명 경기도지사, 정장선 평택시장, 엄태준 이천시장, 이항진 여주시장)

[그린포스트코리아 송철호 기자] 경기도는 20일 수원컨벤션센터에서 막을 내린 ‘2019 청정대기 국제포럼’을 통해 앞으로 3년간 모두 2조1800억원에 가까운 예산을 투입해 미세먼지를 현재의 3분의2 수준으로 개선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이날 김재훈 경기도 환경국장은 ‘경기도 미세먼지 대응 현황 및 향후 추진계획’을 발표, “최근 경기도 미세먼지 농도에서 가시적으로 개선되지 않고 있다"면서 “미세먼지 걱정 없는 새로운 경기도를 만들기 위해 2022년까지 미세먼지 농도를 33% 개선한다는 목표를 세웠다”고 밝혔다.

경기도 미세먼지 배출현황을 살펴보면, 미세먼지 연평균 농도는 감소 추세지만 최근 들어 감소세가 정체중이다. 특히 초미세먼지(PM2.5)와 미세먼지(PM10) 모두 비산먼지 부문에서 가장 많이 배출되고 있다.

경기도는 이같은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6대 분야 49개 미세먼지 저감 세부과제를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먼저 정확한 미세먼지 진단 및 경기도민 알림서비스를 강화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성분측정소’를 지난해 2곳에서 올해 4곳으로 늘렸다. 또 지난해부터 ‘대기오염 진단평가 시스템’을 구축, 운용하고 있다.

지난해말 기준 94곳인 ‘미세먼지 측정망’은 2022년까지 108곳으로 확충할 계획이다. ‘대기오염 안내 전광판’도 2022년까지 103곳(지난해 87곳)으로 늘리기로 했다. 또한 올해 ‘미세먼지 신호등’ 107개를 시범 설치해 운영하고 있다.

김 국장은 “경기도는 ‘전기자(EV) 및 수소차 타기 좋은 경기도’, ‘노후경유차 OUT, 깨끗한 경기도’를 만들 것”이라며 “더 나아가 첨단 과학장비 등을 활용해 미세먼지 배출원을 강력 단속하고 ‘생활주변 미세먼지 배출원 축소’, ‘실내공기질 개선’ 등을 통해 경기도민 삶의 질을 높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경기도는 2022년까지 △전기차 3만235대(지난해 5735대) △수소차 3000대(지난해 0대) △전기충전 인프라 1만5000기(지난해 8388기) △수소충전 인프라 27개소(지난해 0개소)를 확대할 계획이다. 더불어 전기차, 수소차 등 친환경차에는 유료도로 통행료 및 도·시 공용주차장 요금을 감면할 방침이다.

경기도는 미세먼지 차단용 부정불량 마스크 제조판매를 단속하고 있다. (사진 경기도청)
경기도는 미세먼지 차단용 부정불량 마스크 제조판매를 단속하고 있다. (사진 경기도청)

이밖에 ‘2005년 이전 노후경유차 운행제한’을 지난해 하반기에 시범적으로 시행했고 올해 들어 본격적으로 시행하고 있다. 또한 2022년까지 ‘노후경유차·건설기계 저공해화’를 추진하고 ‘어린이 통학차량 LPG 전환 지원’, ‘경유시내버스 친환경버스 전면 교체’도 함께 추진할 계획이다.

김 국장은 “2022년까지 미세먼지 감축과 민감계층 보호 등에 총2조1758억원을 투입할 것”이라며 “경기도는 기존 ‘미세먼지 예방 및 저감위원회’를 정례화해 ‘미세먼지 거버넌스’로 확대 운영하고 지역사회와 함께하는 워크숍, 만민공동회 등을 지속적으로 개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 국장은 이어 “수도권 미세먼지 해결을 위한 ‘정책협의체’ 운영 및 동아시아 지방정부·시민사회와 ‘청정대기 네트워크 협약’ 추진, 그리고 ‘경기환경전’ 등을 개최할 것”이라면서 “중국발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내몽골 쿠부치사막 등에 ‘사막화 방지 조림’ 사업에도 나설 것”이라고 덧붙였다.

song@greenpost.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