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드론과 AI 활용한 ‘스마트 자산관리 시범사업’ 추진
LH, 드론과 AI 활용한 ‘스마트 자산관리 시범사업’ 추진
  • 김동수 기자
  • 승인 2020.10.06 10:1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양대 등 관계기관 협업…임대주택 관리에 자율 성능진단 시스템 도입
사각지대 없는 빠르고 정밀한 점검…입주민 안전 제고 및 관리비용 절감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자율 성능진단 시스템을 활용한 ‘스마트 자산관리 시범사업’을 4개 임대단지에서 추진한다. (LH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자율 성능진단 시스템을 활용한 ‘스마트 자산관리 시범사업’을 4개 임대단지에서 추진한다. (LH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동수 기자] 한국토지주택공사(LH)은 자율 성능진단 시스템을 활용한 ‘스마트 자산관리 시범사업’을 추진한다고 6일 밝혔다. 신기술을 활용한 효율적인 자산관리체계를 구축하기 위해서다.

LH는 국민임대 등 120만호 이상의 공공임대주택을 관리하고 있다. 이번에 추진하는 스마트 자산관리 시범사업은 이 같은 관리물량 누적증가와 임대자산 노후화에 따라 입주민의 안전을 지키고 유지관리 비용을 절감하기 위한 혁신방안으로 마련됐다.

이를 위해 LH는 지난달 28일 한양대학교, 드론융합기술협회 및 주택관리공단과 언택트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민간과 학계의 ‘자율 성능진단 시스템’을 활용해 스마트 자산관리 사업을 추진하기 위한 기반을 구축했다.

자율 성능진단 시스템은 육안으로 이뤄지던 기존 아파트 점검방식에서 벗어나 자율비행 드론으로 단지를 촬영하고 인공지능(AI) 기반 데이터 분석을 통해 보수물량을 산정하는 방식이다. 이에 사각지대 없이 빠르고 정밀한 점검이 가능한 것으로 보인다.

협약에 따라 각 기관은 자율 성능진단 시스템을 활용해 LH가 제시한 △안전점검 강화 △유지관리 효율화 △빅데이터 활용 등 3개 분야 6개 협업과제를 상호 협력해 수행할 예정이다.

LH는 점검 데이터를 지속적으로 전산화하고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해 건물의 건축 시기, 사용 자재 및 공법 등의 빅데이터 시계열 분석이 가능해지면 유지·관리업무 혁신에 큰 기여를 할 것으로 보고 있다.

한편, 이번 시범사업은 △서울번동3 △인천연수1 △안산고잔1 △부산덕천2 등 4개 임대단지를 대상으로 올해 말까지 시행된다. 이후 성과점검 등을 통해 확대시행 여부를 검토할 예정이다.

kds0327@greenpost.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