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현장 바른 우리말 사용해요’…LH, 캠페인·퀴즈 이벤트 시행
‘건설현장 바른 우리말 사용해요’…LH, 캠페인·퀴즈 이벤트 시행
  • 김동수 기자
  • 승인 2020.10.05 10:2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설현장 일본어투 용어와 건설 행정문서 잘못된 표현 개선
한글날(9일)까지 퀴즈 개최…'LH 체불ZERO 상담' 카카오톡 채널 통해 응모 가능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전국 건설 현장에서 바른 우리말 사용 캠페인을 시행한다. (LH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전국 건설현장에서 바른 우리말 사용 캠페인을 시행한다. (LH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동수 기자]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전국 건설현장에서 바른 우리말 사용 캠페인을 시행하고 한글날까지 ‘바른 우리말 건설용어 퀴즈’를 개최한다고 5일 밝혔다.

LH는 건설현장의 쉽고 바른 언어문화 조성을 위해 작년 10월 국립국어원과 협약을 체결했다. 이에 국내 건설 현장에 고착된 일본어투 건설용어를 쉬운 우리말로 개선하는 ‘건설현장 우리말 바루기(바로잡기라는 뜻의 우리말)' 운동을 진행하고 있다.

올해는 근로자들이 더 쉽게 우리말을 접할 수 있도록 일본어투 건설용어와 이를 다듬은 우리말을 표기한 손수건 6000개를 전국 400여개 LH건설현장에 전달했다.

행정문서에서 사용되는 일본식 용어와 표현도 국립국어원의 감수를 거쳐 내년 상반기까지 바른 우리말로 개선할 예정이다. 예를 들어 LH건설관련 지침서, 공사 시방서나 현장설명서 등에 자주 사용되는 ‘잉여’는 ‘나머지’로 ‘견본’은 ‘본보기’로 바뀐다.

이외에도 국립국어원과 함께 임직원 대상 올바른 건설용어 사용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하며 일상에서 사용되는 잘못된 표현을 바로잡을 계획이다.

한편, 9일까지 진행되는 ‘바른 우리말 건설용어 퀴즈’는 ‘LH 체불ZERO 상담’ 카카오톡 채널을 친구 추가하면 누구나 응모할 수 있다. 추첨을 통해 참여자 350명에게 상품권 등 경품을 증정할 계획이다.

kds0327@greenpost.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