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스마트 건설관리 위한 ‘드론웍스 플랫폼’ 구축
LH, 스마트 건설관리 위한 ‘드론웍스 플랫폼’ 구축
  • 김동수 기자
  • 승인 2020.10.12 11: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LH 드론웍스 플랫폼’ 구축에 착수했다.(LH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LH 드론웍스 플랫폼’ 구축에 착수했다.(LH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동수 기자]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LH 드론웍스 플랫폼’ 구축에 착수했다고 12일 밝혔다. 한국판 뉴딜 추진을 위한 공공기관 중점관리 프로젝트 중 하나로 선정된 ‘드론 활용 등 스마트 건설현장 관리’ 실현을 위함이다.

LH는 2018년 국산 드론 25기를 선제적으로 도입해 건설현장 영상촬영 및 데이터분석 등에 활용해왔다. 이후 △드론 성능개선 △운영조직 개편 △담당자 교육확대 등 실무적 활용기반 강화를 지속해서 추진해왔다.

드론웍스 플랫폼 구축은 이 같은 노력의 연장선이다. 드론촬영 영상의 효율적 활용과 관리가 가능한 ‘Web기반 드론웍스 플랫폼 및 모바일서비스’ 구축을 통해 건설현장 관리의 시간적·공간적·인적 제약을 해소하고 스마트 건설관리 체계를 고도화하기 위해 마련됐다.

플랫폼이 구축될 경우 전국적으로 사용 중인 드론에 대한 체계적 관리와 함께 드론영상의 수집·가공·분석을 통해 다양한 업무에 자유롭게 활용할 수 있어 공사업무 전반의 효율성이 향상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모바일과 연계해 성과를 현장에서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또한 LH가 관리하는 지형도, 지적도 등의 공간정보 및 설계도면을 드론 영상과 매칭해 계획·설계·시공·관리 등 공사의 개발사업 전 과정에 대한 입체적 분석과 신속한 의사결정이 가능하다.

LH 드론웍스 플랫폼 서비스는 우선 건설현장 관리 분야를 대상으로 구축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시공 상태 품질 확인과 주기적인 공정관리, 위험지역 안전점검, 폐기물 불법 매립 및 투기 순찰 등이 더 정확하고 안전하게 이루어질 전망이다.

한편, LH는 성공적인 드론웍스 플랫폼 구축을 위해 유관 부서가 함께하는 태스크포스(TF)를 구성했으며 향후 드론 활용 분야 확대 발굴, 촬영영상 표준화, 관련 지침 재·개정 등 지속해서 드론 활용기반을 확대할 계획이다.

kds0327@greenpost.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