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국내 최초 악취관리시스템 '홈스' 개발
현대건설, 국내 최초 악취관리시스템 '홈스' 개발
  • 김동수 기자
  • 승인 2020.09.24 16:1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체 복합악취 표현 알고리즘 개발
5가지 센서 측정만으로 효율적 악취관리
차압제어 기술 적용…악취 발생 공간 음압 형성해 원활한 악취 포집 가능
현대건설이 개발한 홈스(HOMS)가 적용된 충주 음식물 바이오 에너지 센터 전경. (현대건설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현대건설이 개발한 홈스(HOMS)가 적용된 충주 음식물 바이오 에너지 센터 전경. (현대건설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동수 기자] 현대건설이 국내 최초로 음식물과 하수 처리장 등 환경기초시설을 위한 악취관리시스템 ‘홈스(HOMS)’를 개발했다고 24일 밝혔다. 

홈스(HOMS:Hyundai Odor Management System)는 환경기초시설의 내부와 부지경계선의 악취농도를 실시간 관리하고 악취가 주변으로 확산되는 것을 방지하는 악취관리시스템이다. 

‘복합악취 정보를 이용한 악취 발생 현장의 공조 제어 시스템’으로 올해 6월 특허 출원을 마친 상태다. 복합악취란 두 종류 이상의 냄새 유발 물질이 반응할 때 발생하는 사람에게 혐오감을 느끼게 하는 냄새를 말한다.

기존 복합 악취 센서는 개별 악취 유발 물질을 각각의 전용 센서로 측정한 뒤 이를 조합해 복합악취로 표현하는 방식이었다. 수십만 가지의 악취 유발 물질을 일일이 측정하기 위해서는 고가의 센서가 많이 필요해 시설 내외 다양한 악취를 측정하기에는 무리가 있었다.

현대건설이 이번에 개발한 홈스는 각 실별로 온도와 습도, 암모니아, 황화수소, 휘발성 유기화합물 등 5가지 센서의 측정값을 바탕으로 복합악취로 표현해내는 자체 알고리즘을 보유하고 있다. 개별 악취 전용 센서가 필요 없어 기존 복합 악취 센서 대비 가격 절감이 가능하다. 또한 같은 비용으로 다수의 실내 공간 모니터링이 가능해지는 효과가 있다. 

홈스에는 차압제어 기술이 적용됐는데 이는 공기가 고기압에서 저기압으로 흐르는 성질을 이용한 것이다. 악취가 발생하지 않는 실은 공기압을 높이고 악취가 발생하는 공간은 공기압을 낮춰 악취가 외부로 배출되지 않고 원활히 포집되도록 했다. 

홈스는 현대건설이 2016년 준공하고 연구수행기관으로 참여 중인 ‘충주 음식물 바이오 에너지 센터’에 시험 적용했다. 그 결과, 우수한 악취 관리 효율성을 검증했다. 현대건설은 향후 여러 환경기초시설에 홈스의 적용을 넓혀갈 방침이다. 

kds0327@greenpost.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