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한국 최초 해외 건설현장에 국내 의료진 파견한다
현대건설, 한국 최초 해외 건설현장에 국내 의료진 파견한다
  • 김동수 기자
  • 승인 2020.10.20 10:0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라크 카르발라 정유공장 건설 현장에 의료진 직접 방문
현대건설 및 협력사 해외 근무자의 건강 증진 및 심리적 안정 도모
현대건설이 한국 최초로 국내 의료진을 해외 건설 현장에 파견한다. (본사 DB)/그린포스트코리아
현대건설이 한국 최초로 국내 의료진을 해외 건설 현장에 직접 파견한다. (본사 DB)/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동수 기자] 현대건설이 20일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과 협력해 한국 최초로 국내 의료진을 해외 건설 현장에 직접 파견한다고 밝혔다.

현대건설에 따르면 서울성모병원 의료진은 이라크 카르발라 정유공장 건설 현장을 직접 방문해 근무자의 건강 증진 및 심리적 안정을 도모한다. 또한 현지 병원 경영진과의 교류를 통해 협진 체계를 구축하는 한편, 세계적으로 호평을 받고 있는 K-방역 성과와 경험을 공유해 국가적 위상을 높일 계획이다.

현대건설은 2014년부터 현대엔지니어링과 GS건설, SK건설과 합작법인을 구성해 이라크 바그다드 남서쪽 110㎞에 있는 카르발라시(市)에서 정유공장 공사를 수행 중이다.

이라크는 일일 약 4000명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하는 등 코로나가 확산되고 있다. 이에 현대건설은 현장의 일시적 작업 중단(셧다운)과 한국인 포함 26개국 인력에 대한 본국 복귀, 순환 근무로 최소한의 인력으로 유지하는 등 현장 방역 및 안전 관리에 만전을 기울이고 있다.

현대건설과 서울성모병원은 양질의 의료 서비스를 받기 힘든 해외 국가에 체류 중인 현대건설 및 협력사 직원 등을 돕기 위해 7월 업무협약을 체결해 상호 협력체계를 구축했다. 현재까지 약 100여명의 해외 현장 직원이 건강 상담 서비스를 받았다. 

현대건설은 이번 국내 의료진 현지 파견을 통해 현장 내 의료 시스템을 재점검해 해당 서비스를 더욱 발전시켜 나갈 예정이다. 또한 현장 내 운영 중인 클리닉에 근무하는 현지 의료진 교육을 통해 의료 서비스의 질을 높이고 국내 의료진의 근로자 대면 건강 상담 시행을 통해 현장 인력에 대한 적극적인 보호조치를 취할 계획이다. 
 

kds0327@greenpost.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