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자동차등록대수 전년대비 감소...친환경차량은 급증
서울 자동차등록대수 전년대비 감소...친환경차량은 급증
  • 송철호 기자
  • 승인 2020.01.30 15:0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년 말 기준 서울 자동차 누적 등록대수 312만4157대...인구 3.1명당 1대
전국 자동차 대비 13.19%·전년대비 494대 감소·증가율 –0.02%...전국 유일 감소
하이브리드차·전기차·수소차 총 10만7057대...전년대비 친환경차↑
현대자동차 수소차 넥쏘와 국회의사당 수소 충전소. (사진 현대자동차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현대자동차 수소차 넥쏘와 국회의사당 수소 충전소. (사진 현대자동차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송철호 기자] 서울시는 지난해 말 기준 서울시 자동차 누적 등록현황에 대한 통계 분석 결과를 30일 발표했다. 

서울시 자동차 누적 등록대수는 312만4157대, 전국 대비 13.19%를 차지하고 전년 대비 증가율 –0.02%(494대 감소)로 전국 시도 중 유일하게 감소했다. 등록대수는 2012년 이후 지속 증가하다 지난해 처음으로 감소했고 인구대비 자동차수는 전국 최저로 서울시민 3.1명당 자동차 1대를 보유하고 있다.  

또한 전년 대비 전국 자동차 등록대수는 47만4811대(2.05%) 증가했고 16개 시·도 모두가 0.5~10.5%까지 자동차 수가 증가한 반면, 서울시만 유일하게 자동차 수가 494대 감소했다. 자동차 등록대수가 가장 많은 자치구는 송파구고 인구대비 자동차 등록대수가 많은 자치구는 강남구로 2.3명당 1대꼴이다. 

자치구별 자동차 등록대수는 송파구(24만559대, 7.70%), 강남구(23만5415대, 7.54%), 강서구(20만4675대, 6.55%), 서초구(18만1182대, 5.80%), 노원구(15만2071대, 4.87%) 순이며 상위 5개 자치구가 서울시 전체 등록대수 대비 32.46%를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인구 대비 등록비율이 높은 자치구는 강남구(43.18%), 서초구(42.05%), 중구(41.00%), 영등포구(38.62%), 금천구(37.62%) 순이다.

고준호 한양대 교수는 “서울시는 최근 젊은 계층으로부터 호응을 얻고 있는 나눔카, 따릉이 등 공유교통 보편화, 개인형 교통수단(PM·Personal Mobility) 등장과 같은 모빌리티 혁신이 가속화되고 있다”며 “이러한 현상은 자동차 소유 트렌드의 큰 변화가 반영된 것”이라고 진단했다.
      
연료별 자동차 등록률은 휘발유(51.47%)>경유(35.91%)>LPG(8.71%)>하이브리드(2.93%)>수소·전기(0.49%)>CNG(0.3%)>기타연료(0.19%) 순으로 나타났다. 그 중 하이브리드(9만1505대), 전기(1만4952대), 수소(599대) 차량의 전년대비 증가율이 각각 21%, 56%, 613%로 ‘친환경차’가 급증하고 있다.

반면 경유차 (-2만5867대), LPG차(-1만2351대), CNG차(-194대)는 전년대비 감소했다. 특히 경유차의 경우는 2010년 이후 지속적인 증가세였으나 지난해는 감소했다. 

황보연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서울시는 자동차 수요관리를 통한 승용차 감소와 친환경 차량 선제도입 등 녹색교통 중심의 친환경 교통체계 구축을 통해 시민에게 안전하고 쾌적한 도심 공간을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song@greenpost.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