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발전, 펭수와 함께 신재생에너지 홍보 나서
동서발전, 펭수와 함께 신재생에너지 홍보 나서
  • 김동수 기자
  • 승인 2020.03.25 16:4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동서발전이 인기 크리에이터 펭수와 손 잡고 신재생에너지 소통에 나선다. (한국동서발전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한국동서발전이 인기 크리에이터 펭수와 손 잡고 신재생에너지 소통에 나선다. (한국동서발전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동수 기자] 한국동서발전(이하 동서발전)이 인기 크리에이터 펭수와 신재생에너지에 대한 국민적 관심을 높인다.

동서발전은 펭수와 함께 옥외광고, 사회연계망서비스(SNS) 등 다양한 경로를 통해 친환경 홍보콘텐츠를 제공한다고 25일 밝혔다.

남극에서 온 자이언트 펭귄 캐릭터인 펭수는 특유의 유행어 “신이나”, “엣헴~엣헴”과 함께 신재생에너지 확대에 앞장서고 있는 동서발전을 응원한다. 앙증맞은 뒷모습과 함께 “펭-하(펭수 하이)! 남극의 친구들을 도와주세요!”라고 쓰인 문구도 볼 수 있다.

동서발전은 신촌역 인근과 KTX(울산) 역사에서 펭수가 ‘생동감 넘치는 친환경에너지’를 응원하는 옥외광고를 선보인다. 울산역에서 울산 시내로 운행하는 5000번대(5001~5005번) 리무진 버스 광고에도 펭수의 응원이 실린다.

또한 다음 달 6일부터 공식 홈페이지와 블로그,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 SNS 채널에서도 펭수를 만날 수 있다. 동서발전은 카드뉴스를 통해 신재생에너지 콘텐츠를 보다 쉽고 재미있게 전달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펭수가 추구하는 가치가 친환경, 지구온난화 방지라는 점을 살려 홍보기념품으로 다회용품인 머그컵도 제작할 계획이다.

동서발전 관계자는 “20~30대를 중심으로 많은 사랑과 관심을 받고 있는 펭수가 태양광·풍력 등 친환경에너지 확대를 위한 홍보활동을 함께하며 가치를 더하고 있다”며 “앞으로 신재생에너지 확대를 위한 소통을 더욱 적극적으로 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동서발전은 공생·공동·공감의 ‘생동감 넘치는 친환경에너지’라는 슬로건과 함께 2030년까지 신재생에너지 발전량 25% 달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올해는 632MW를 착․준공(335MW 착공, 297MW 준공)해 약 1.2GW의 신재생에너지 설비를 확보하는 등 재생에너지 생태계를 적극 구축해나갈 계획이다.

kds0327@greenpost.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