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발전, 코로나 확산 대비 비상대응훈련 시행
동서발전, 코로나 확산 대비 비상대응훈련 시행
  • 김동수 기자
  • 승인 2020.03.12 10:2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일준 한국동서발전 사장(右측 첫 번째)이 관계자로부터 비상대응훈련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한국동서발전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박일준 한국동서발전 사장(右측 첫 번째)이 관계자로부터 비상대응훈련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한국동서발전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동수 기자] 한국동서발전(이하 동서발전)이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안정적인 발전설비 운영을 위한 비상대응 모의훈련 및 현장경영활동을 시행한다고 12일 밝혔다,

11일부터 13일까지 시행되는 이번 훈련은 △코로나19 감염 관련 의심환자 발생 △확진 판정 △유증상자 증가 △정상회복 등 단계별 세부 대응 시나리오를 점검한다.

의심환자 발생 단계에서는 해당 직원을 자가격리하고 대체근무 인력을 투입해 초기 확산방지에 주력한다. 또한 확진 판정 시 해당 근무조 전체를 자가격리하고 제어실을 포함한 현장 소독과 보호 착용 근무 등을 실시한다.

박일준 동서발전 사장은 11일(수) 당진화력본부에서 진행된 비상대응 모의훈련을 통해 비상 방역시스템 작동, 대체인력 적기 투입, 현장 보직 통합 등 비상대응매뉴얼을 직접 점검하기도 했다.

12일과 13일에는 기술본부장, 기획본부장이 각각 호남화력, 동해바이오화력 현장을 방문해 안전시설물을 직접 점검하는 등 현장안전경영활동을 펼칠 계획이다.

동서발전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하여 발전소 운전정지 사태가 발생하지 않도록 비상대응과 인력운영 상황을 수시로 점검하여 안정적 전력공급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동서발전은 코로나19 확산 예방 및 발전설비 안정운영을 위해 24시간 비상대책본부 운영 중이며 출입방역 일원화, 다중접촉 환경 최소화 등 적극적인 감염 예방과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에 동참하고 있다.

kds0327@greenpost.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