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발전, 일학습병행 근로자에게 장학금 조기 지급
동서발전, 일학습병행 근로자에게 장학금 조기 지급
  • 김동수 기자
  • 승인 2020.04.05 08:3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동서발전이 코로나19 극복을 지원하고 일학습병행 근로자의 근로의욕을 높이기 위해 장학금을 조기 지급했다. (한국동서발전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한국동서발전이 코로나19 극복을 지원하고 일학습병행 근로자의 근로의욕을 높이기 위해 장학금을 조기 지급했다. (한국동서발전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동수 기자] 한국동서발전(이하 동서발전)은 중소기업의 코로나19 극복을 지원하고 일학습병행 근로자의 근로의욕을 높이기 위해 장학금을 조기 지급했다고 3일 밝혔다.

일학습병행제란 중소기업이 취업을 원하는 청년 등을 학습근로자로 채용할 경우 약 1년간 교육훈련을 제공해 기업에 필요한 맞춤형 인재를 육성하도록 지원하는 제도로 한국산업인력공단이 운영 중이다.

동서발전은 2018년 12월 한국산업인력공단과 협약을 체결하고 에너지 산업과 연관된 중소기업 16개사를 선정, 1년간의 교육과정을 성공적으로 수료한 학습근로자들에게 장학금을 지급했다. 지난해에만 총 1400만원의 장학금을 전달했다.

동서발전은 대구, 울산에 있는 중소기업 4곳을 대상으로 당초 지급 시기보다 3개월 앞당겨 총 2200만원의 장학금을 지급했다. 교육 수료일로부터 최대 4개월 가량 소요되는 장학금 지급기한을 교육수료 확인과 동시에 지급될 수 있도록 단축한 것이다.

또한 향후 교육과정을 수료한 학습근로자들에게도 최대 4600만원의 장학금을 신속히 지급할 예정이다.

동서발전 관계자는 “이번 장학금 조기 지급이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노력하고 있는 중소기업에 보탬이 되었으면 한다”며 “올해에도 한국산업인력공단과 협력해 중소기업의 학습근로자 50명을 추가로 선발하고 장학금을 지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동서발전은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성금 2억원을 대구․경북․울산지역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부했다. 또한 대구·경북 중소기업에 열화상 카메라 지원, 납품지연 협력사의 지체상금 면책, 발전소 주변 지역 손 소독제․공기청정기 설치 지원 등 코로나19 피해 극복을 위한 다양한 지원 활동을 펼치고 있다. 

kds0327@greenpost.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