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발전, 지역경제 활성 위해 에너지 분야 중소기업 지원
동서발전, 지역경제 활성 위해 에너지 분야 중소기업 지원
  • 김동수 기자
  • 승인 2020.04.07 17:2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왼쪽부터) 김종복 울산테크노파크 기업지원단장과 이선호 울산 울주군수 박일준 한국동서발전 사장이 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동서발전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왼쪽부터) 김종복 울산테크노파크 기업지원단장과 이선호 울산 울주군수 박일준 한국동서발전 사장이 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동서발전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동수 기자] 한국동서발전(이하 동서발전)이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발전소 주변 지역 중소기업을 지원한다.

동서발전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울주군 등 3개 지자체와 에너지 분야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상생협력 지원사업에 나선다고 7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동서발전의 중소기업 성장단계별 지원전략인 ‘스타트업-상생서포터즈-글로벌 강소기업’ 중 상생서포터즈 단계에 해당하는 지원사업이다. 이를 통해 중소기업의 기술개발과 사업화 지원, 판로개척 등 맞춤형 지원을 제공한다.

체계적이고 지속적인 지원을 위해 지자체 및 기관과의 협업으로 추진되며 동서발전의 지원금과 함께 지자체(울산 울주군, 울산 남구, 당진시)가 사업기금을 출연하고 수행기관인 울산테크노파크와 충남산학융합원이 전담 운영한다.

앞서 동서발전은 7일 첫 번째 협업으로 울산 울주군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16일에는 당진시와 21일에는 울산 남구와 각각 업무협약을 추진할 계획이다.

지원대상은 해당 지자체 내 창업 3년 이상 중소·벤처기업 및 동서발전 스타트업 지원기업 중 성장 가능성을 보유한 창업·벤처기업이다.

선정된 기업은 △기술개발(시제품 제작, 기술지도, 특허·인증) △사업화 지원(벤더등록, 마케팅, 시장전문가 활용) △국내외 판로개척 및 동서발전 보유 인프라를 활용한 실증화 기회 등을 지원받는다.

현재 울산 남구와 울주군은 참가기업 공모가 진행 중이며 다음 달 초 평가를 통해 사업대상으로 선정된 기업과 업무협약을 체결해 10월까지 지원사업을 수행할 예정이다.

동서발전 관계자는 “코로나19 영향으로 어려움을 겪는지 중소·벤처기업의 경영난 해소에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며 “이번 사업을 통해 에너지부품 국산화와 기술 강소기업의 육성에 앞장설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동서발전은 2017년부터 상생서포터즈 프로그램 운영을 통해 지난 3년간 중소기업 144개사를 지원했으며 234명의 신규 고용을 창출한 바 있다.

kds0327@greenpost.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