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산업연구단지 임대료 25%↓...“입주기업 부담 경감”
환경산업연구단지 임대료 25%↓...“입주기업 부담 경감”
  • 송철호 기자
  • 승인 2020.03.16 11:0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반기 입주기업 정기 모집 16일부터 한 달간 진행
임대료 인하, 지식재산권 출원비용 등 지원사업 확대
환경산업연구단지 전경. (사진 한국환경산업기술원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환경산업연구단지 전경. (사진 한국환경산업기술원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송철호 기자] 환경부 산하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이하 환경산업기술원)은 16일부터 한 달간 우수 환경기업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인천 서구 환경산업연구단지의 올해 상반기 입주기업 정기 모집을 관련 홈페이지를 통해 진행한다.

환경산업연구단지는 환경기업 실증연구지원 및 사업화 진행 등을 전문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2017년 7월에 설립됐고 지난해 말 기준으로 총 90개 환경기업이 입주했다. 입주대상은 환경기술을 연구·개발하고자 하는 기업이며 입주할 수 있는 시설로는 연구사무실, 실험실, 소규모 성능확인점검(파일럿테스트) 시설, 기술시험설비(테스트베드) 시설이 해당된다.

환경산업기술원에 따르면, 평가를 통해 최종 선정된 기업들은 4년 동안 입주할 수 있고 이후에는 2년 단위로 평가를 통해 연장계약을 할 수 있다. 특히 환경산업연구단지는 입주여건을 개선하는 한편, 최근 코로나19 영향으로 인한 기업 어려움을 고려해 임대사용료를 인하했다. 

환경산업기술원은 “연구사무실 및 실험실은 기존 임대사용료 대비 25% 낮아졌다”며 “성능확인점검 시설과 기술시험설비 시설은 각각 기존 대비 17%, 48% 하향 조정됐고 인하된 임대사용료는 기존 입주기업 및 입주 예정기업에게 모두 적용된다”고 설명했다.

환경산업연구단지는 환경기술 개발부터 실증연구, 사업화, 수출까지 전 과정을 지원하고 있고 입주기업 대상으로 맞춤형 지원을 확대하고 있다. 또한 ‘특허연계 연구개발(IP R&D)’ 전략 지원사업, 올해부터 신규로 추진되는 지식재산권 출원비용 지원사업 등 연구개발 지원을 강화해 기업들 특허 준비부터 출원까지 일괄 지원한다.

이밖에 환경산업연구단지는 기업 경영안정 지원 및 해외진출을 위해 사무실 이전비, 세무대행 수수료, 통번역지원, 홍보물 제작 및 해외박람회 참가지원 등 다양한 사업을 운영하고 있다.

김종선 환경산업기술원 환경산업처장은 “환경산업연구단지를 통해 기업 성장과 고용 촉진을 지원하고 나아가 우리나라 환경산업 활성화에도 도움을 줄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밝혔다.

환경산업연구단지에는 환경기술을 연구·개발하고자 하는 기업이라면 입주 지원 가능하며 정기, 상시 모집 및 선정평가를 진행하고 있다. 환경산업연구단지 홈페이지를 통해 상세한 자격조건, 입주기간, 선정평가 절차 등을 확인할 수 있다.

올해는 약 30여개 기업을 추가 모집할 계획으로 알려졌다. 특히 연구사무실(전용 100㎡) 기준으로 기존 임대사용료(임대료+일반관리비)가 매월 약 140만원에서 약 106만원(기존 대비 25%↓)으로 하향 조정돼 입주 기업 부담이 경감될 것으로 보인다.

song@greenpost.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