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제철 전 환경부 생활환경정책실장 '환경산업기술원' 제5대 원장 취임
유제철 전 환경부 생활환경정책실장 '환경산업기술원' 제5대 원장 취임
  • 송철호 기자
  • 승인 2020.03.23 11: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녹색기술‧산업 혁신으로 신성장 동력 확보 및 위기 극복
유제철 원장 “사람 중심 조직문화 정착...고객만족 기관 확립”
유제철 한국환경산업기술원 원장. 취임식은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해 직원들에게 영상중계를 통해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사진 한국환경산업기술원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유제철 한국환경산업기술원장. 취임식은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해 직원들에게 영상중계를 통해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사진 한국환경산업기술원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송철호 기자] 유제철 전 환경부 생활환경정책실장이 23일 한국환경산업기술원 제5대 원장으로 취임했다. 유 원장은 제35회 행정고시 출신으로 제29대 대구지방환경청장, 환경부 국제협력관, 대변인 및 생활환경정책실장 등을 역임했다. 

취임식은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해 직원들에게 영상중계를 통해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유 원장은 취임식에서 전 세계적인 환경문제와 경제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임직원들에게 녹색산업 육성에 힘써줄 것을 강조했다. 

유 원장은 “미세먼지 등 우리 주변 환경현안 해결을 위해 4차산업 기술과 접목한 융·복합 기술개발에 아낌없이 투자할 것”이라며 “녹색산업이 우리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는 성장동력이 되도록 환경 산업체 지원 및 일자리 창출에 매진하겠다”고 밝혔다. 

유 원장은 또한 임직원들에게 “생활화학제품을 철저히 관리하고 환경피해자에게 좀 더 많은 혜택이 돌아갈 수 있도록 적극적인 행정 서비스를 해달라”며 “이러한 소임을 이행하기 위해 무엇보다 필요한 것은 고객과 직원 모두를 만족시키는 ‘사람 중심’ 조직문화”라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유 원장은 직원들이 고객 서비스에 집중할 수 있도록 불필요한 업무를 줄이고 효율적으로 일하는 근무여건을 조성하겠다고 언급했다. 또한 일·가정 양립이 가능하고 직원 및 부서간 칸막이가 없는 수평적 조직을 조성해 행복한 일터를 만들겠다는 포부도 밝혔다.

유 원장은 마지막으로 “고객 목소리에 귀를 기울여 애로사항을 선제적으로 찾아낼 것”이라며 “적극적으로 해결방안을 제시하는 능동적인 기관으로 거듭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song@greenpost.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