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라스틱 포장재 함께 줄여요’…녹색특화매장 시범 운영
‘플라스틱 포장재 함께 줄여요’…녹색특화매장 시범 운영
  • 김동수 기자
  • 승인 2020.05.20 10:2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은 19일 서울 양천구 초록마을 목동점에서 녹색특화매장 지점 기념 현판식을 가졌다. (한국환경산업기술원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은 19일 서울 양천구 초록마을 목동점에서 녹색특화매장 지점 기념 현판식을 가졌다. (한국환경산업기술원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동수 기자]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이하 기술원)은 생활 속 플라스틱 포장재 사용을 줄이기 위한 ‘녹색특화매장’을 시범 운영한다.

이번 시범사업에는 올가홀푸드 방이점과 초록마을 목동점이 참여해 19일 녹색특화매장 지정 기념 현판식을 가졌다.

녹색특화매장이란 환경부가 지정한 녹색매장 중에서 플라스틱 용기와 비닐봉투 사용을 최소화하는 매장을 말한다. 

매장 내 비닐봉투를 없애고 채소와 반찬 등 식자재는 별도 포장재가 아닌 소비자가 가져온 용기에 담아준다.

특히 올가홀푸드 방이점은 주방 세제도 플라스틱 용기에 담지 않고 소비자가 가져온 빈 병에 원하는 만큼 덜어서 판매한다.

유제철 기술원장은 “이번 시범 운영에서 유통업계와 소비자 의견을 수렴하고, 플라스틱 포장재를 줄일 수 있는 제품군을 점차 확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두 매장에서는 녹색특화매장 시범 운영을 기념해 방문 고객에게 장바구니를 증정하는 등 소비자가 참여할 수 있는 행사도 연다.

kds0327@greenpost.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