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추석 맞아 중소 환경기업에 재정지원 '신경'
환경부, 추석 맞아 중소 환경기업에 재정지원 '신경'
  • 김동수 기자
  • 승인 2020.09.29 09:5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환경산업 융자 신속 집행...내년 2월까지 재활용 선별업체 추가 지원금 제공
환경산업연구단지 및 대구 물산업클러스터 입주 기업 지속 지원
환경부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중소 환경기업에 재정지원 등 적극적인 지원정책을 펼친다. (본사 DB)/그린포스트코리아
환경부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중소 환경기업에 재정지원 등 적극적인 지원정책을 펼친다. (본사 DB)/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동수 기자] 환경부는 추석 연휴를 맞아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중소 환경기업에 재정지원 등 적극적인 지원정책을 펼친다고 29일 밝혔다.

먼저, 올해 추가경정예산으로 확보된 2000억원 규모의 미래환경산업 융자가 재정난을 겪는 중소 환경기업에 추석 전 원활하게 집행되도록 공모·심사 등을 신속하게 추진 중이다.

미래환경산업 융자는 기업당 최대 100억원까지 지원하고 환경기업의 운영에 필요한 인건비, 재료비 같은 운전자금을 확대 제공하는 등 기업 경영난 극복 지원을 최우선으로 하고 있다. 그간 공모·심사결과 200개 이상의 환경기업에 약 1300억원의 융자금을 지원했으며 이 중 1000억원 이상을 운전자금으로 지원해 중소 환경기업의 경영 정상화에 집중하고 있다는 게 환경부의 설명이다. 

환경부는 추석을 앞두고 환경산업기술원, 금융기관 등에 신속한 심사와 집행을 독려하는 한편, 집행 추이를 점검해 필요 시 추가 공모하는 등 철저히 관리할 계획이다.    

또한 추석 연휴에 재활용폐기물 선별업체의 수용능력(처리·보관)을 높이기 위해 관련 비용을 한시적으로 추가 지원한다. 선별업체를 대상으로 생산자책임재활용제도(EPR) 플라스틱 선별지원금을 이달부터 내년 2월까지 kg당 평균 35원에서 55원으로 상향해 지급한다. 

이와 함께 인천 환경산업연구단지와 대구 물산업클러스터에 입주한 기업에 대해서도 기업 발전에 집중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원할 방침이다. 올해 2월부터 입주기업을 상대로 임대료를 인하해 경제적인 부담을 완화하고 있으며 경영 여건이 개선되기까지 임대료 인하를 지속할 계획이다.

아울러 연구개발·특허출원 지원거과 판로 개척, 홍보 등을 지속적으로 지원하고 있으며 입주기업과의 정기적인 간담회를 통해 기업에 필요한 지원책을 발굴하고 있다.  

김동구 환경부 녹색전환정책관은 “기업에 지원하는 예산은 신속하게 집행하는 한편, 현장의 애로사항을 지속적으로 점검해 실질적인 지원책을 계속 발굴하겠다“라고 밝혔다.

kds0327@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