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길고양이 살리기 위해 직접 나선다
서울시, 길고양이 살리기 위해 직접 나선다
  • 이주선 기자
  • 승인 2019.09.09 15:3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개발·재건축 지역 길고양이 보호 청원...시민 5000명 공감 이끌어
길고양이 ‘보호 매뉴얼’·‘민원 처리 지침’·‘동물복지지원센터’ 추가 조성 약속
서울시는 재건축 재개발 지역 내 안전사고 위험에 노출된 길고양이들을 위해 '보호 메뉴얼'과 '민원 처리 지침' 마련을 약속했다. (자료 서울시)
서울시는 재건축 재개발 지역 내 안전사고 위험에 노출된 길고양이들을 위해 '보호 메뉴얼'과 '민원 처리 지침' 마련을 약속했다. (자료 서울시)

[그린포스트코리아 이주선 기자] 서울시가 재건축·재개발 지역 내 터전을 잃은 길고양이를 위해 ‘도시정비구역 내 길고양이 보호 매뉴얼’ 과 ‘민원 처리 지침’ 마련을 약속했다.

지난해 12월 온라인을 통해 “서초구 재건축 단지의 길고양이들을 도와주세요”라는 청원에서 비롯된 이번 조치는 시민 5000여 명의 공감을 얻어 박원순 시장이 직접 답했다.

현재 서울시 재건축·재개발 지역은 597개소로 많은 곳에서 사업이 추진중이지만, 동물 보호가 법적인 의무사항이 아니기 때문에 길고양이들은 붕괴 등의 안전사고의 위협에서 무방비로 노출돼 있는 실정이다. 동물보호 단체나 개인 등이 개별적인 구조 활동을 펼치고 있으나 효과는 미미하다.

박원순 시장은 “서울시민의 곁에 살고 있는 14만 마리의 길고양이와의 공존이 필요하다”면서 “길고양이 등 유기 동물의 치료·입양·교육 등을 위해 서울 동물복지지원센터를 권역별로 추가 조성하고 그 역할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leesun@greenpost.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