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정비 사업지역 ‘길고양이’ 보호조치 필요”
“도시정비 사업지역 ‘길고양이’ 보호조치 필요”
  • 송철호 기자
  • 승인 2019.07.09 10:0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 10일 ‘재개발‧재건축 지역 길고양이 보호’ 주제로 토론회
행사 안내 웹자보(자료 서울시청 제공)
행사 안내 웹자보(자료 서울시청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송철호 기자] 서울시는 오는 10일 오후 2시부터 공공그라운드 지하 1층 001스테이지에서 '재개발, 재건축시 길고양이 보호 조치를 만들면 어떨까요?'라는 주제로 토론회를 개최한다고 9일 밝혔다.

이번 토론 주제는 ‘민주주의 서울’ 사이트의 시민 제안에서 출발했다. 민주주의 서울은 시민과 서울시가 함께 정책을 제안하고 토론하며 실행하는 시민 참여 플랫폼이다. 시민 제안 중 500명 이상의 공감을 받은 제안은 민주주의 서울 사이트를 통해 온라인에서 30일간 공론장을 개설한다.

이번 ‘열린 토론회’는 오프라인에서 열리는 공론장으로 주제에 관심 있는 시민과 전문가, 서울시 관계자 등이 모여 관련 주제에 대해 다양한 시민 의견을 수렴하고 시민 제안의 정책화 방안을 논의하는 자리다.

서울시는 현재 같은 주제로 온라인에서 시민의견을 수렴 중이다. 6월 13일~7월 12일 한 달간 찬반 형식으로 개설된 온라인 공론장에는 지난 4일 현재 4800여명의 시민이 참여했다.

재개발, 재건축 지역의 길고양이 보호 조치가 필요하다는 찬성 의견이 4655명(97%)이고, 반대 의견은 126명(2.5%), 기타 의견은 19명(0.5%)으로 투표에 참여한 서울시민 대다수가 길고양이에 대한 보호 조치가 필요하다고 생각하고 있다. 온라인 시민토론이 종료되는 오는 12일까지 온라인 시민토론에 5000명이 참여하면 박원순 서울시장이 이 문제에 대해 답변해야 한다. 

특히 서울시 재개발, 재건축 등 도시 정비 사업 추진 지역은 597개소로 많은 지역에서 개발이 진행 중이지만 현재 재개발, 재건축 지역에서 동물보호를 위한 제도가 마련돼 있지 않아 동물보호단체 및 개인이 자발적으로 구조 활동을 펼치고 있는 실정이다. 이 과정에서 동물 구조활동이나 방법을 두고 지역 주민, 시공사, 해당 기관 등이 갈등을 빚는 경우도 발생하고 있어 사회적 논의가 필요한 사항이다. 

이에 서울시는 이번 사안에 대한 시민들의 관심이 높은 만큼 관련 활동가, 전문가, 시민들과 이슈에 대한 논의가 필요하다고 판단해 열린 토론회를 기획했다. 이번 토론회에서는 ‘재개발, 재건축 지역 길고양이 보호에 대한 필요성과 개선 방향’에 대해 전진경 동물권행동 카라 상임이사가, ‘둔촌 지역 아파크 재건축 과정의 길고양이 사례’에 대해 김경진 둔촌냥이 활동가가 각각 발표한다.

이어 천명선 서울대 수의과대학 교수의 진행으로 황진태 서울대 아시아연구소 선임연구원, 김하연 길고양이 사진작가, 김미정 노후주거지 및 도시재생 사회적기업 두꺼비하우징 대표 등이 토론자로 참여해 다양한 의견을 밝힐 예정이다. 자유토론 이후에는 시민 자유 발언 등이 진행된다.

이번 열린 토론회는 사전 신청을 통해 시민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참가 신청은 민주주의 서울 사이트, 서울시 홈페이지, 온오프믹스 사이트를 통해 할 수 있다. 또한 열린 토론회 현장은 페이스북 라이브로 중계되며 논의 내용은 민주주의 서울 사이트를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김명주 서울시 사회혁신담당관은 “재개발, 재건축시 길고양이 보호 조치에 대한 민주주의 서울 ‘온라인 공론장’에 많은 시민이 관심을 가지고 있다”며 “이에 더 많은 시민의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현장에서 열린 토론회를 개최하게 된 것”이라고 밝혔다.

song@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