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 70만 유로 규모 슬로베니아원전 기자재 공급사업 수주
한수원, 70만 유로 규모 슬로베니아원전 기자재 공급사업 수주
  • 김동수 기자
  • 승인 2020.04.21 10:3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수력원자력이 슬로베니아 원자력공사(NEK)가 발주한 ‘크르슈코원전 복수기 자성이물질 제거설비 공급’ 국제 공개경쟁 입찰에서 최종 공급사로 선정됐다. (한국수력원자력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한국수력원자력이 슬로베니아 원자력공사(NEK)가 발주한 ‘크르슈코원전 복수기 자성이물질 제거설비 공급’ 국제 공개경쟁 입찰에서 최종 공급사로 선정됐다. (한국수력원자력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동수 기자] 한국수력원자력(이하 한수원)이 슬로베니아 원자력공사(NEK)가 발주한 ‘크르슈코원전 복수기 자성이물질 제거설비 공급’ 국제 공개경쟁 입찰에서 최종 공급사로 선정됐다고 21일 밝혔다.

한수원에 따르면 이번 사업은 약 70만 유로 규모로 크르슈코원전 1호기 증기발생기의 건전성을 높이기 위해 복수기 내부에 자성이물질 제거설비를 설치하는 것이다.

복수기란 수증기를 냉각시켜 물로 되돌리는 장치를 말한다. 이 설비는 2010년 중소기업 협력연구개발 과제를 통해 한수원과 국내 중소기업 대동피아이가 공동개발해 특허를 등록했다. 해당 설비는 고리 1·2호기에 설치해 그 성능을 입증한 바 있다.

한수원은 이번 사업의 종합 관리를 맡고 대동피아이는 기자재 설계 및 제작을 담당한다. 설치는 슬로베니아의 현지 업체와 협력해 수행할 예정이다.

이번 수주는 원전 수출시장을 확대하는 것은 물론, 고리 2호기와 동일 노형인 크르슈코원전에 국내에서 개발한 기자재와 운영·정비 서비스를 추가 수출할 기회가 마련될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한수원은 중소기업과 함께 국산화한 품목으로 올해 1월 루마니아 원자력공사(SNN)의 ‘체르나보다원전 노내핵계측 증폭기 및 전자파간섭(EMI) 필터 공급’ 국제공개경쟁 입찰에서 최종 공급사로 선정되는 등 중소기업 협력연구개발의 해외시장 진출 성과를 내고 있다.

kds0327@greenpost.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