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 코로나19 극복 위해 힘 보태…10억원 지원
한수원, 코로나19 극복 위해 힘 보태…10억원 지원
  • 김동수 기자
  • 승인 2020.03.05 10:1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상북도 경주시에 위치한 한국수력원자력 본사 전경(한국수력원자력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경상북도 경주시에 위치한 한국수력원자력 본사 전경(한국수력원자력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동수 기자] 한국수력원자력(이하 한수원)이 코로나19의 급속한 확산으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구·경북·경주 등에 총 10억원 규모의 성금과 물품을 지원했다고 5일 밝혔다.

앞서 한수원은 지난달 코로나 발생 초기 대구·경북·경주에 각각 1억원씩 총 3억원을 긴급 지원한 데 이어 5일 5억원의 추가 성금을 지원했다. 해당 성금은 지자체별로 예방물품과 의료진 방역물품 구입 등에 사용될 예정이다.

또한 원전 방호 자매결연 부대인 대구시 소재 제2작전 사령부 장병들이 방역에 투입됨에 따라 장병들을 위한 의료용 보호의, 보호안경, 장갑 등 보호구 1000세트를 긴급 지원하고 전국 27개 선별진료소 의료진을 위해 마스크와 손 세정제 등 1000만원 상당의 격려 물품도 전달했다.

한수원은 이 밖에도 경주지역 아동센터와 장애인종합복지관을 비롯해 전국 5개 원자력본부 주변 마을 345곳에 마스크 7만4000여장과 손 소독제 8300여개를 지원한 바 있다.

정재훈 한수원 사장은 “한수원의 정성이 코로나19 확산으로 고통 받는 모든 분들과 일선 현장에서 고군분투하는 분들께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대구·경북·경주 시·도민뿐 아니라 전 국민이 합심해 이번 사태를 슬기롭게 헤쳐나가길 바란다”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도 한수원은 안정적인 전력 공급은 물론, 지자체 활동에 적극 협조함으로써 코로나19 위기 극복에 동참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한수원은 발전소 안전 운영에 차질이 없도록 비상대책을 시행 중이며 본사 및 전 사업소에 열 감지 카메라 운영, 손 소독제를 비롯한 개인 위생물품 지급과 예방수칙 준수 등으로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kds0327@greenpost.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