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경주시,140억원 규모 태양광 사업에 맞손
한수원‧경주시,140억원 규모 태양광 사업에 맞손
  • 김동수 기자
  • 승인 2020.02.13 10:4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재훈 한국수력원자력 사장과 주낙영 경주시장이 12일 ‘공유재산 활용 공익형 태양광 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 중이다.(한국수력원자력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정재훈 한국수력원자력 사장과 주낙영 경주시장이 12일 ‘공유재산 활용 공익형 태양광 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 중이다.(한국수력원자력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한국수력원자력(이하 한수원)과 경주시가 공유재산인 주차장, 공공건물 옥상 등지에 140억원 규모의 태양광 사업을 추진한다.

한수원은 12일 경주시청에서 정재훈 한수원 사장, 주낙영 경주시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공유재산 활용 공익형 태양광 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한수원은 태양광발전사업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 및 안정적인 재생에너지 보급‧확대, RPS 의무공급량을 확보한다. RPS(Renewable Energy Portfolio Standard, 신재생에너지 공급의무화 제도)는 발전사업자가 총발전량의 일정 비율을 태양광 등 신재생에너지로 발전해 공급하는 제도를 말한다.

경주시는 정부의 재생에너지 3020 정책부응 및 토지, 건물 등 공유재산을 활용한 임대료 등을 통해 수익을 창출할 계획이다.

설치 공간은 시 공유재산 중 주차장 또는 공공건물 옥상으로 태양광 설치, 유지관리, 사후처리 등 비용은 한수원이 부담한다. 이와 함께 시는 발전사업 인‧허가 지원, 임대료 수입 외에 사계절 눈, 비 햇빛 등 차단으로 공공시설 이용객들에게 편의를 제공한다.

한수원은 올해 9월 착공, 12월 준공을 목표로 약 140억원을 투자해 7㎿ 규모의 태양광설비를 경주엑스포공원 등 공영주차장 유휴공간에 구축한다. 이를 통해 연간 9200㎿h의 전력을 생산할 계획이다. 또한 경주시와 긴밀히 협력해 관내 태양광 사업 가능지점을 지속해서 발굴할 방침이다.

정재훈 한수원 사장은 “경주시와 상생‧협력을 통한 이번 공익형 태양광 사업은 자연환경 그대로 기존의 공간 활용해 친환경에너지를 생산, 부가수익을 얻을 수 있는 것은 물론 일자리 창출까지 가능한 일석이조 사업”이라며 “한수원은 종합에너지기업으로서 다양한 분야로의 새로운 공익형 태양광 사업이 더욱더 활성화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kds0327@greenpost.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