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 루마니아원전 방폐물저장고 타당성평가 용역 수주
한수원, 루마니아원전 방폐물저장고 타당성평가 용역 수주
  • 김동수 기자
  • 승인 2020.02.20 14:2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루마니아 체르나보다 원전(한국수력원자력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루마니아 체르나보다 원전(한국수력원자력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동수 기자] 한국수력원자력(이하 한수원)이 18일 루마니아 원자력공사(SNN)가 예가 160만유로 규모로 발주한 체르니보다 원전 ‘방폐물저장고 타당성평가 용역’ 국제공개경쟁 입찰에서 최종 공급사로 선정됐다.

체르니보다 원전은 루마니아 동부 지역에서 운영 중인 발전소로 우리나라 월성 원전과 같은 '가압 중수로형 원자로(Candu)형이다.

이번 수주는 한수원과 한국전력기술 등이 보유한 방폐물 관리시설 건설 및 운영에 대한 순수 국내 기술과 노하우를 통해 해외진출에 성공한 사례다.

해당 용역은 체르니보다 원전 부지 내 방폐물저장고 건설을 위한 최적 방안을 제시하는 사업이다. 발주사는 용역 결과를 바탕으로 방폐물저장고 건설요건을 수립해 2021년 본 건설 사업을 발주할 예정이다.

한수원에 따르면 이번 사업수주를 통해 향후 발주될 방폐물 저장고 건설 사업 수주에도 유리한 위치를 확보하게 됐다. 또한 지난달 루마니아 노내핵계측 기자재 공급에 연이은 이번 용역 수주는 정재훈 한수원 사장이 지난해 루마니아 방문해 국내 원전기술 및 사업역량 피력 등 활발한 수주활동의 결과로 보고 있다.

정재훈 한수원 사장은 “이번 성과는 삼중수소제거설비 건설 등 앞으로 발주될 루마니아 체르니보다 원전 설비개선 사업 수주에 확고한 기반을 마련한 것”이라며 “특히 더 많은 국내 기업들과 해외시장에 동반 진출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kds0327@greenpost.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