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 협력기업의 코로나19 극복 위해 긴급 금융지원
한수원, 협력기업의 코로나19 극복 위해 긴급 금융지원
  • 김동수 기자
  • 승인 2020.03.26 15:3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수력원자력 정재훈 사장(左)과 기업은행 윤종원 행장(右)이 코로나19로 경영난을 겪고 있는 원전산업계의 경영난 해소를 위해 긴급 금융지원 협약을 체결했다. (한국수력원자력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한국수력원자력 정재훈 사장(左)과 기업은행 윤종원 행장(右)이 코로나19로 경영난을 겪고 있는 원전산업계의 경영난 해소를 위해 긴급 금융지원 협약을 체결했다. (한국수력원자력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동수 기자] 한국수력원자력(이하 한수원)이 기업은행과 코로나19로 경영난을 겪고 있는 원전산업계의 경영난 해소를 위해 나선다.

한수원에 따르면 두 기관은 26일 서울 기업은행 본점에서 긴급 금융지원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1:1 매칭 방식으로 400억원 규모의 대출기금을 조성하고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한수원 협력 중소기업에 저리 대출을 시행할 방침이다.

기업당 최대 10억원까지 대출 가능하며 대출금리는 0.9%p가 감면된다. 또한 거래기여도와 신용등급에 따라 최대 1.4%p까지 추가 감면이 가능하다. 

금융지원 대상 기업은 코로나19로 인해 매출이 20% 이상 감소했거나 확진자 또는 자가격리자 발생으로 생산에 차질을 겪은 한수원 유자격 협력기업 등이다. 해당 대출은 피해 사실 확인 후 한수원이 추천한 기업에 대해 기업은행이 심사를 거쳐 대출을 시행한다.

자세한 내용은 한수원 동반성장홈페이지에 공지될 예정이다.

kds0327@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