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 본사·월성 원자력본부 직원도 코로나19 확진
한수원 본사·월성 원자력본부 직원도 코로나19 확진
  • 김동수 기자
  • 승인 2020.02.26 13:5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상북도 경주시에 위치한 한국수력원자력 본사 전경(한국수력원자력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경상북도 경주시에 위치한 한국수력원자력 본사 전경(한국수력원자력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동수 기자] 한국수력원자력(이하 한수원)은 본사 근무자 1명과 월성 원자력본부 청경직원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26일 밝혔다. 

한수원에 따르면 현재 두 직원은 모두 자가격리 중이며 병원으로 이송될 예정이다. 또한 본사 직원 100여명을 자가격리 조치하고 필수 요원을 제외한 본사 전 직원에 대해선 27일까지 재택근무를 시행한다.

이와 함께 26일 방역 작업을 시행하는 한편, 필수요원은 사전에 자체 방역을 마친 상황실에서 24시간 특별근무를 한다.

월성 원자력본부 직원은 입구 출입관리소 근무자로 발전소 내 출입하지는 않았다는 게 한수원의 설명이다. 한수원은 이에 따라 함께 근무했거나 동선이 겹치는 직원 60여명 모두를 자가격리 조치하고 출입관리소를 폐쇄한 뒤 방역에 나섰다. 또한 별도 공간을 마련해 출입관리 업무를 진행하고 있다. 

한수원 측은 “이번 확진자 발생이 원전 안전운영에 미치는 영향은 전혀 없다”며 “한수원은 본사 및 전 사업소에 열 감지 카메라를 설치·운영하고 사무실 소독 및 손 소독제 비치, 점심시간 시차 운영 등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kds0327@greenpost.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