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심각' 격상 조치...韓 기업들 "국가·국민위해 '지원' 총력 다 할 것"
코로나 '심각' 격상 조치...韓 기업들 "국가·국민위해 '지원' 총력 다 할 것"
  • 최빛나 기자
  • 승인 2020.02.25 11:3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 1조 원대 상생협력 금융지원 프로그램 지원
삼성 2조지원, 300억 온누리상품권 구입
현대차 1조 확보, 협력사 전방위 지원
CJ 중국후베이성에 구호물품 후원
롯데면세점 대한적십자사 통해 3억원 후원
김태용 LG전자 동반성장담당이 24일 경기도 화성시에 위치한 협력사 유양디앤유에서 조성욱 공정거래위원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간담회에서 상생방안을 발표하고 있다. / 뉴스핌제공
김태용 LG전자 동반성장담당이 24일 경기도 화성시에 위치한 협력사 유양디앤유에서 조성욱 공정거래위원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간담회에서 상생방안을 발표하고 있다. / 뉴스핌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최빛나 기자] 코로나19 사태로 소비심리가 얼어붙은 가운데, 국내 대기업들이 경제 활성화를 위해 국민과 기업이 상생할 수 있는 다양한 협력 사업 지원에 총력을 기울이는 모습이다.

이는 코로나 사태로 인한 소비시장 장기 경기 침체 우려와 산업계 피해를 최소화 하려는 차원으로 해석된다.

◆ LG, 협력사 고통 줄여주기...지원금 확대키로

25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LG전자는 코로나 사태로 인해 어려움을 겪을 수 있는 협력사들에게 힘이 되고자 무이자 자금 지원을 550억원으로 확대 했다. 이는 지난해 400억원 때보다 150억원 올린 금액이다.

LG전자는 조성욱 공정거래위원장이 참석한 간담회서 위와 같은 상생방안을 발표했다.

자금 지원도 4개월 앞당겨 이달 내 진행해 협력사가 설비 투자와 부품 개발 등을 차질없이 이어가며 경영 안정성을 높일 수 있게 지원할 계획이다.

LG그룹 측은 "계열사들이 현재 운영 중인 1조 원대의 상생협력 금융지원 프로그램을 가동해 국내 중소 협력업체들의 무이자 자금 지원을 2월에 조기 집행할 예정"이라고 했다.

LG전자는 기업은행, 산업은행 등과 함께 저금리 대출을 위한 2000억 원 규모의 상생협력펀드도 운영 중이다.

자금 지원 외에도 LG전자는 코로나19가 협력사의 원재료 수급과 조업에 미치는 영향을 수시로 확인하며 마스크 공급, 항공 운송비 지원 등 협력사가 긴박하게 필요로 하는 부분을 신속하고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있다.
코로나19의 영향으로 해외에 있는 협력사들이 국내로 돌아오거나 국내 생산을 확대할 경우 생산성 향상을 위한 컨설팅, 무이자 자금, 구매물량 보장 지원 등도 계획 중이다.

이시용 LG전자 구매경영센터장은 "협력사가 안정된 경영을 바탕으로 사업 경쟁력을 높이는 것이 상생의 핵심"이라며 "협력사가 최고 수준의 제조 역량을 확보하고 유지할 수 있도록 신속하고 지속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 삼성 협력사 위해 2조 6000억원 지원, 소비심리 위해 300억원 온누리 상품권 구입키로

삼성도 협력사의 애로사항을 해소하기 위해 손발을 걷어 부쳤다.

삼성은 협력사의 경영 안정을 위해 2조6000억 원 규모의 자금을 지원한다. 자금 지원에 참여하는 계열사는 삼성전자를 비롯해 삼성디스플레이, 삼성전기, 삼성SDI, 삼성SDS, 삼성물산 등이다.

삼성은 상생펀드와 물대지원펀드 등 상생 프로그램과 연계해 1조 원의 운영자금을 무이자·저금리로 대출 지원하고, 1조6000억 원 규모의 2월 물품 대금을 조기에 지급한다.

특히 삼성전자는 협력사가 긴급 자재 공급을 위해 항공 배송으로 전환하는 경우 물류 비용을 실비로 지원한다. 협력사가 부품 조달을 위해 원부자재 구매처를 다변화하는 경우에는 부품 승인 시간과 절차를 단축하고 이를 위한 컨설팅도 제공할 계획이다. 중국 진출 협력사에는 마스크와 손세정제 그리고 체온계 등도 공급한다.

삼성 측은 "협력회사의 애로사항을 수렴하는 '협력회사 지원센터'를 운영할 예정"이라며 "상황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해 협력사가 필요로 하는 부분에 대해 지원을 이어나가겠다"고 언급했다.

또 삼성은 소비심리가 위축된 국내경기 활성화와 전통시장, 농가 등의 고통을 덜어주기 위해 300억원 규모의 온누리 상품권을 구입하기로 했다. 구입한 온누리상품권을 각 사업장 내 협력사 등에 지급해 내수 진작으로 이어지도록 할 계획이다.

◆ 현대차, 1조원 긴급 자금 지원해

현대차그룹은 1조 원 규모의 긴급 자금 지원을 결정했다. 대상은 현대차, 기아차, 현대모비스, 현대위아, 현대트랜시스에 부품을 공급하는 약 350개 중소 협력사다.

이번 자금 지원은 3080억 원 규모의 경영 자금 무이자 지원, 납품대금 5870억 원 및 부품 양산 투자비 1050억 원 조기 결제 등으로 이뤄진다.

현대차그룹은 지원을 받은 1차 협력사들이 2·3차 협력사에도 납품대금을 앞당겨 지급할 수 있도록 유도해 대금 조기 지급의 효과가 확산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은 이와 관련 "우리도 힘들지만 협력업체들을 먼저 챙겨라"며 "어려울 때 일수록 힘을 모아 함께 극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 유통· 식음료그룹도 마스크·긴급구호품 지원

유통업계도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지원책 마련에 팔을 걷고 나섰다.

이마트는 이날 식품의약품안전처, 마스크 제조업체 필트와 협력해 대구·경북 지역 매장과 트레이더스에서 마스크 221만장을 우선 공급했다. 221만장 중 141만장은 대구·경북지역 이마트 7개 매장에서 81만장, 트레이더스 비산점에서 60만장 판매했다.

해당 마스크는 장당 820원으로 시중가보다 약 45% 저렴한 가격에 판매한다.

나머지 마스크 70만장은 대구광역시에 판매한다. 대구시는 구매한 마스크를 면역력이 약한 아동과 노인, 저소득 가정에 전달할 예정이다. 이와 별도로 이마트는 마스크 10만장을 대구시 사회재난과에 기부할 예정이다.
롯데그룹은 앞서 중국 우한에서 귀국한 국민들이 격리시설에서 사용할 긴급 구호물품을 지원했다. 긴급구호물품은 생수, 개인컵, 위생용품 등 기본적인 생필품으로 구성했다. 롯데그룹은 총 800인 분량의 구호물품을 임시 거주지와 가까운 세븐일레븐 물류센터를 통해 신속하게 지원할 예정이다.

롯데그룹은 "이번 코로나19 확산과 같은 국제적인 비상사태 등 긴급구호가 필요한 상황에서 지속적으로 관심을 가지고 향후에도 지원을 이어갈 방침"이라고 했다.

SPC그룹도 자사 사회복지재단인 'SPC행복한재단'을 통해 전국 지역아동센터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예방을 위한 마스크와 손소독제를 지원하고 있다.

재단은 확진자 발생 지역과 농산어촌 지역아동센터를 중심으로 총 150개 센터에 간식빵 1만4000개와 방역마스크 4500개, 손소독제 540개 등 3000만원어치의 물품을 전달했다.

CJ그룹은 가장 큰 피해를 입고 있는 중국에도 후원을 한다. 

CJ햇반컵반 18만개(약 10억원 상당)를 중국 후베이성 의료진에 전달했고 롯데면세점은 대한적십자사를 통해 3억원을 후원했다.

후원금은 중국 우한지역 교민과 중국 지역사회 구호 물품 지원에 사용된다. 또한 후원금 일부는 면역력이 취약한 국내 어린이를 위해 마스크와 손 소독제, 물티슈로 구성된 위생 키트 제작에도 사용될 예정이다.

업계 관계자는 그린포스트코리아와의 통화에서 "업계가 총 비상이다. 지금은 국민과 기업, 정부가 똘똘 뭉쳐서 이 위기를 헤쳐나가야 한다. 기업이 위와같이 움직이는 만큼 정부가 뒷받침을 잘 해줘야 할것이다. 또 국민들도 함께 상생하려면 적극적으로 응해야 할 것"이라며 "코로나 사태로 잠식 될것같은 경제가 기업과 정부의 발빠른 움직임으로 인해 빠르게 잠잠해 지길 바랄뿐"이라고 말했다.
 

vitnana2@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