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 디지털 기반 4차 산업혁명기술 본격 도입
한수원, 디지털 기반 4차 산업혁명기술 본격 도입
  • 김동수 기자
  • 승인 2020.03.12 16:3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 경주시에 위치한 한국수력원자력 본사 전경(한국수력원자력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경북 경주시에 위치한 한국수력원자력 본사 전경(한국수력원자력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동수 기자] 한국수력원자력(이하 한수원)이 4차 산업혁명기술 도입에 박차를 가한다.

한수원은 ‘Energy 4.0 Digital-KHNP’ 중·장기 로드맵을 확정하고 국내 원전 최초로 한빛 6호기에 무선통신환경을 구축했다고 12일 밝혔다.

해당 로드맵을 통해 1단계로 각종 절차 등 업무프로세스를 표준화하고 2단계로 표준화한 절차들의 데이터화 및 통합 빅데이터 플랫폼을 구축한다. 3단계는 지능형 발전소 구현을 목표로 한다.

로드맵의 첫걸음으로 한수원은 국내 원전 최초로 한빛 6호기에 무선통신 인프라를 구축하고 각종 솔루션을 적용 중이다. 

원자력발전소는 엄격한 규정과 규제를 받는 국가보안시설로 그동안 무선통신 구현에 어려움이 있었다. 이에 한수원은 SK텔레콤과 협업해 한빛 6호기에 안전성과 보안성이 우수한 무선통신 인프라를 구축했다.

무선통신 인프라 구축으로 현장-사무실 간 무선 영상통화와 현장사진 전송 등 6종의 솔루션을 적용하고 있으며 스마트 열화상·내시경 카메라 등 추가 솔루션도 개발 중이다.

3단계까지 로드맵이 완성되면 무선통신 인프라를 바탕으로 발전소의 각종 데이터 분석이 자동화돼 정비 및 운영 편의와 효율성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정재훈 한수원 사장은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내실 있는 Digital-KHNP를 구현해 나감으로써 국내는 물론 글로벌 에너지 시장을 주도하는 발전회사로 성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kds0327@greenpost.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