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전통시장 상인에게 맞춤형 지원방안 시행
한전, 전통시장 상인에게 맞춤형 지원방안 시행
  • 김동수 기자
  • 승인 2020.01.16 16:5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전 관계자가 전통시장에서 노후조명설비를 교체하고 있다.(한국전력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한전 관계자가 전통시장에서 노후조명설비를 교체하고 있다.(한국전력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동수 기자] 한국전력(이하 한전)은 설날을 맞아 전국 1450여 전통시장에 다양하고 실질적인 혜택을 제공하기 위한 전방위 맞춤형 지원을 시행한다고 16일 밝혔다.

한전에 따르면 향후 5년간 285억원(매년 57억원)을 투입해 한전의 고유사업과 연계한 에너지효율 향상사업 등 3개 분야에 한전과 전력그룹사가 맞춤형 지원활동을 펼칠 계획이다.

우선 ‘에너지 효율 향상 사업’의 경우 전통시장 개별점포에 LED 교체사업 지원, 전동기 교체비용 지원, 상업용 고효율 냉장고·냉난방기 구입비 지원 등 전기사용 효율 향상 지원 사업을 진행한다. 이를 통해 교체비용 부담완화와 전기요금 절감 효과를 누릴 수 있도록 총 43억원(매년 8억6000억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전통시장 환경개선 지원사업’은 전통 시장 내 태양광 발전설비 설치 지원과 배전설비 정비지원, 공용주차장 EV(전기차) 충전기 설치사업에 총 160억원(매년 32억원)을 지원해 공용 전기요금을 절감한다. 또한 전기사용의 안전과 미관개선을 유도하여 환경개선에 따른 혜택을 전통시장 상인들이 직접 누릴 수 있도록 지원한다.

‘시장 활성화 지원활동’의 경우 온·오프라인 채널을 활용한 전통시장 활성화 지원활동으로 총 82억원(매년 16억4000억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특히 이번 설 명절을 맞아 전력그룹사가 합동으로 지역별 ‘1지사(支社) 1장(場)’ 자매결연을 체결, 상인들의 의견을 수렴하고 ‘설맞이 전통시장 장보기’와 지역별 308개 사회봉사단과 상인회가 공동으로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한 활동을 시행하고 있다.

이와 더불어 전국에 있는 1450여 전통시장의 소형점포, 상가건물 등에 대한 화재예방과 전력설비 안전성 제고를 위하여 6일부터 23일까지 3주간 ‘설 명절 전력설비 집중점검’ 활동을 시행 중이다.

또한 한전과 중소벤처기업부는 전통시장 지원방안의 큰 틀은 그대로 유지하면서도 제반여건을 감안한 탄력적인 사업추진이 될 수 있도록 ‘중소벤처기업부, 한전, 상인연합회 간 협의체’를 1월부터 운영하기로 했다. 협의체에서는 지원사업 우선순위 및 시기, 신규사업 추가, 사업간 조정 등 전통시장 상인회의 요구사항을 반영하는 등 지원활동의 실효성과 수용성을 높일 계획이다.

한전은 전통시장 지원사업을 통해 전력사업의 특성과 연계한 고객 맞춤형 지원모델을 제시하고 시장 활성화 등 지원사업을 통한 고용창출 효과로 경기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김종갑 한전 사장은 “전통시장은 우리의 전통을 지켜가고 있는 삶의 한 단면이고 문화로 각박해지는 요즘 세태 속에서도 훈훈함이 남아 있는 곳”이라며 “한전이 가장 잘할 수 있는 일, 전통시장의 전기사용 효율을 높이는 사업을 체계적으로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kds0327@greenpost.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