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 충전 할인, 연장 없이 올해 종료
전기차 충전 할인, 연장 없이 올해 종료
  • 김동수 기자
  • 승인 2019.12.16 16:1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기차가 충전이 되고 있는 모습(사진 픽사베이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전기차가 충전이 되고 있는 모습(사진 픽사베이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동수 기자] 전기자동차를 충전할 때마다 할인해주는 특례요금제가 올해로 종료될 전망이다.

16일 산업통상자원부(이하 산업부)와 한국전력(이하 한전) 등에 따르면 올해 말 종료 예정인 전기차 충전용 특례요금제가 연장 없이 예정대로 폐지된다. 

2017년 1월부터 정부는 전기차 보급 확산을 위해 한시적으로 전기차 충전에 특례요금제를 적용했다. 전기차 충전기에 부과되는 전력 요금 중 기본요금(완속 월 1만6660원, 급속 월 11만9000원)은 면제하고 충전요금(㎾h당 52.5~244.1원)은 50% 할인했다.

한전은 최근 적자 누적으로 빚어진 재정 부담을 해소하기 위해 1조 1000억원대의 각종 전기료 특례 할인을 모두 폐지한다고 밝힌 바 있다. 정부 역시 이런 방침에 부정하지는 않았다.

산업부 당국자는 "한전이 여러 의견 수렴 차원에서 (폐지 방침을) 얘기한 것 같다"면서도 "여러 가지 대안을 검토하고 있으며 협의를 거쳐 최종 결정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전기차 충전 특례요금 폐지 대신 적용될 대안은 현재로선 정해진 게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전기차 충전과 관련해 내년도 정부 예산이 마련돼 있지 않아 정부의 보조금 형식보다는 한전이 새로운 요금제를 내놓을 가능성이 높다.

한편 전기차 충전 할인 외에 한전이 운용 중인 각종 특례할인 요금제 중 올해 종료가 예정된 주택용 절전 할인과 전통시장 전기료 할인도 연장 없이 폐지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kds0327@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