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적조 감시 ‘천리안위성 2B호’ 대장정 시작
미세먼지‧적조 감시 ‘천리안위성 2B호’ 대장정 시작
  • 송철호 기자
  • 승인 2020.01.05 13:1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달 19일 발사 위해 해외 발사장으로 출발
5일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출발...6일경 남미 기아나 우주센터 도착
태양전지판이 펼쳐진 천리안위성 2B호. (사진 환경부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태양전지판이 펼쳐진 천리안위성 2B호. (사진 환경부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송철호 기자] 환경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해양수산부는 ‘정지궤도복합위성 2B호(3.4톤급, 이하 천리안위성 2B호)’ 이송을 5일 시작했다고 밝혔다.

대전에 위치한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이하 항우연)을 출발한 천리안위성 2B호는 항우연이 특별 제작한 무진동 항온항습 위성용 컨테이너에 실려 이송된다. 우선 인천공항에 도착 후, 항공운송을 통해 남미 프랑스령 기아나(Guiana) 쿠루(Kourou)에 소재한 기아나 우주센터로 이동할 예정이다.

환경부에 따르면, 천리안위성 2B호는 기아나 우주센터에서 발사일 전까지 상태 점검, 연료주입, 발사체 결합 등 발사 준비 과정을 거쳐 다음달 19일 오전 7시 14분경(현지기준 2월 18일 오후 7시 14분경) 아리안스페이스사 아리안(Arian)-5 발사체로 발사될 예정이다.

발사 후에는 약 한 달간 궤도전이 과정을 거쳐 고도 3만6000㎞ 정지궤도에 안착하며 수개월 간 초기운영 과정을 거쳐 미세먼지 등 대기환경 정보는 내년부터, 적조‧녹조 등 해양환경 정보는 올해 10월부터 제공할 계획이다.

천리안위성 2B호는 2018년 12월에 발사한 기상관측용 천리안위성 2A호 쌍둥이 위성으로, 세계 최초 정지궤도 환경탑재체(GEMS, Geostationary Environment Monitoring Spectrometer)와 천리안 위성 1호 보다 대폭 성능이 향상된 해양탑재체(GOCI-II, Geostationary Ocean Color Imager-II)를 장착하고 있다.

천리안위성 2B호 상상도. (사진 환경부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천리안위성 2B호 상상도. (사진 환경부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환경탑재체는 미세먼지 등 에어로졸로 인한 광학두께(AOD)와 미세먼지를 유발하는 가스상 물질(이산화질소, 이산화황, 포름알데히드), 기후변화 유발물질(오존, 에어로졸) 등 20여가지 대기오염물질 관측이 가능한 초정밀 광학관측 위성 탑재형 장비다.
    
지금까지 대기환경 전용 감시를 위한 위성은 저지구 궤도용(고도 700~1000㎞)으로만 개발·운영됐고 정지궤도 위성은 한국 천리안 2B 위성이 세계 최초로, 미국(TEMPO)은 2022년, 유럽(Sentinel-4)은 2023년 이후 발사될 예정이다.

환경부에 따르면, 환경탑재체 관측범위는 동쪽 일본으로부터, 서쪽 인도네시아 북부와 몽골 남부까지로 동아시아 지역 13개 국가(한국, 중국, 일본, 대만, 필리핀, 라오스, 태국, 캄보디아, 베트남,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인도네시아, 몽골) 이상이 포함돼 해당 지역 대기환경 정보 제공 등 국제 사회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밖에 한반도 해역 적조, 녹조, 유류유출 등의 이동을 실시간 관측할 수 있는 해양탑재체는 대폭 향상된 성능을 통해 한국 전 해역에서 적조, 부유조류, 해무, 해빙 등 26종에 달하는 정보를 제공할 수 있는 첨단 해양관측 장비다.
    
김영우 국립환경과학원 기후대기연구부장은 “앞으로도 미래 환경 쟁점에 선제적인 투자와 적극적인 대응을 할 것”이라며 “이를 통해 국민들에게 필요한 공공서비스를 적기에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song@greenpost.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