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리안위성 2A호 '기후 감시' 역할 맡게 될 것"
"천리안위성 2A호 '기후 감시' 역할 맡게 될 것"
  • 황인솔 기자
  • 승인 2018.12.05 10:2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지궤도 복합위성 천리안 2A호 5일 남아메리카서 발사
본체시스템 등 상태 양호...내년 7월부터 본격 기상서비스
(기상청 제공)
기상관측위성 '천리안위성 2A호'가 5일 성공적으로 발사됐다. (기상청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황인솔 기자] 대한민국이 자력으로 개발한 기상관측위성 '천리안위성 2A호'가 성공적으로 발사됐다. 

정부는 천리안위성 2A호가 5일 오전 5시 37분 남아메리카 프랑스령 기아나에서 발사됐다고 밝혔다.

천리안위성 2A호는 발사 34분 후 고도 약 2340㎞ 지점에서 아리안-5 발사체로부터 정상적으로 분리됐다. 이어 5분 뒤인 오전 6시 16분 호주 동가라 지상국과의 첫 교신에도 성공했다.

천리안위성 2A호의 본체 시스템 등 상태는 양호하며, 발사체를 통해 도달하는 최초 타원궤도에도 성공적으로 안착했다.

천리안위성 2A호는 향후 약 2주간 5회의 위성엔진 분사과정을 거쳐 전이궤도에서 목표고도 3만6000㎞의 정지궤도로 접근해나간다. 정지궤도 안착 후에는 약 6개월간 궤도상 시험과정을 거쳐 내년 7월부터 본격적인 기상 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

기상청과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천리안위성 2A호는 대한민국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이 개발한 정지궤도 복합위성으로 △가시채널 0.5㎢ △적외채널 2㎢ △자료전송속도 Mbps △전구관측 10분 이하 △산출물 수 총 52종 △운영수명 10년 등이 특징이다.

기존 천리안위성 1호에 비해 해상도가 4배 향상된 고화질 컬러 영상을 10분마다(위험기상시 2분마다) 국가기상위성센터 등 지상에 전송하게 된다.

이를 통해 구름과 산불연기, 황사, 화산재 등의 구분이 가능해져 기상분석 정확도가 향상되고 기존에는 예보가 쉽지 않았던 국지성 집중호우도 조기 탐지가 가능할 전망이다.

김종석 기상청장은 "천리안위성 2A호의 효율적인 운영으로 위험기상 대비 능력을 높이고 정확한 예보지원과 기후변화 감시 연구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breezy@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