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자원공사, 작업현장 안전관리 강화 나서
수자원공사, 작업현장 안전관리 강화 나서
  • 송철호 기자
  • 승인 2019.10.23 17:1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근로자 대표 및 외부전문가 참여 ‘안전경영위원회’ 개최
산업재해 예방 위한 안전관리 강화 방안 등 논의
‘제1회 안전경영 위원회’ 진행 모습. 가운데 곽수동 한국수자원공사 부사장. (사진 한국수자원공사 제공)
‘제1회 안전경영 위원회’ 진행 모습. 가운데 곽수동 한국수자원공사 부사장. (사진 한국수자원공사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송철호 기자] 환경부 산하 한국수자원공사(이하 수자원공사)는 23일 오후 대전시 대덕구 본사에서 산업재해 예방을 위한 ‘제1회 안전경영 위원회’를 개최했다.

‘안전경영위원회’는 정부 부처 합동으로 마련한 ‘공공기관 작업장 안전강화 대책’에 따라 공공기관의 안전경영에 대한 심의 및 자문 역할을 하는 기구다. 위원회 구성은 ‘안전관리 담당 최고 책임자(CSO, Chief Safety Officer)인 수자원공사 부사장을 위원장으로 근로자 대표 및 안전, 보건 분야 전문가 등 17명으로 이루어졌다.

이번 회의에서는 안전경영위원회 구성과 운영에 대한 세부 사항 및 수자원공사 소속과 현장 근로자에 대한 안전관리 방안 등을 논의했다.

곽수동 수자원공사 부사장은 “안전경영위원회를 통해 더욱 객관적인 시각에서 안전관리 대책을 점검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안전관리 강화를 통해 근로자와 국민 안전을 지키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song@greenpost.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