댐 주변 취약계층 위한 ‘복지재단’ 출범
댐 주변 취약계층 위한 ‘복지재단’ 출범
  • 송철호 기자
  • 승인 2019.10.30 15:1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자원공사, 31일 ‘케이워터 나눔복지재단’ 공식 출범식
지역 사회공헌사업 등으로 사회적 가치 실현 노력
대청댐 효나눔복지센터에서 한국수자원공사 직원과 지역 주민이 함께하는 모습. (사진 한국수자원공사 제공)
대청댐 효나눔복지센터에서 한국수자원공사 직원과 지역 주민이 함께하는 모습. (사진 한국수자원공사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송철호 기자] 환경부 산하 한국수자원공사는 31일 대전시 대덕구 본사에서 댐 주변지역 취약계층 복지 증진과 일자리 지원 및 지역상생을 위한 ‘케이워터 나눔복지재단(이하 나눔재단)’을 출범한다.

나눔재단은 한국수자원공사가 댐 소재지별로 진행하던 취약계층 지원사업을 통합해 보다 전문적으로 운영하기 위한 사회복지법인이다. 특히 사회단체 등에 재원을 지원해 운영하는 방식을 넘어 공기업 최초로 직접 시설물을 출연해 설립했다.

출연 시설물은 남강댐과 대청댐, 주암댐, 충주댐의 ‘효나눔복지센터’ 4곳이며 사무국은 한국수자원공사 본사 내에 위치한다. 향후 소양강댐과 섬진강댐 등 5개 지역 효나눔복지센터를 더해 2022년까지 총 9개 시설물로 확대‧운영할 예정이다.

댐 주변지역을 담당하는 효나눔복지센터는 실버교실과 경로식당, 물리치료 지원 등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고 마을환경 정화 사업과 같은 고령 친화형 노인일자리 사업을 통해 취약계층 소득증대도 지원할 예정이다.

이학수 한국수자원공사 사장은 “나눔복지재단 출범을 통해 복지 관련 기능을 보다 전문화해 댐 주변지역 삶의 질을 높이고 지역 사회와 상생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공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song@greenpost.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