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용차요일제 가입자, 이제는 승용차마일리지제로”
“승용차요일제 가입자, 이제는 승용차마일리지제로”
  • 송철호 기자
  • 승인 2019.09.02 09:4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 효과적 미세먼지 저감 위해 ‘승용차마일리지제’로 일원화
실주행거리 감축으로 연간 최대 7만P 적립...자동차세 납부 등 혜택
승용차요일제에 참여 중인 기존 회원을 주행거리 감축에 따라 포인트를 쌓아주는 승용차마일리지제로 가입 전환을 유도해 실질적인 자동차 이용 줄이기에 동참하고 자동차세 납부 등 혜택도 받을 수 있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사진 그린포스트 DB)
승용차요일제에 참여 중인 기존 회원을 주행거리 감축에 따라 포인트를 쌓아주는 승용차마일리지제로 가입 전환을 유도해 실질적인 자동차 이용 줄이기에 동참하고 자동차세 납부 등 혜택도 받을 수 있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사진 그린포스트 DB)

[그린포스트코리아 송철호 기자] 서울시가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시행 중인 차량운행제한 정책의 실효성을 높이기 위해 내년부터 기존 ‘승용차요일제’를 ‘승용차마일리지제’로 전환, 일원화해 운영한다고 2일 밝혔다.
 
승용차마일리지제는 기존 승용차요일제를 대체하기 위해 서울시가 2017년 도입했다. 승용차요일제는 월~금요일 중 스스로 쉬는 날을 정하고 전자태그를 차량에 부착한 후 해당요일에 차량을 운행하지 않는 자발적인 시민운동이다. 2003년 도입돼 현재까지 약 25만 대가 가입돼 있지만 실효성 논란과 함께 실제 교통량 감축으로 이어지기 어렵다는 비판이 있었다.

또한 공공주차장 요금 할인(20∼30%), 남산터널 등 혼잡통행료 할인(50%) 같은 혜택이 자동차 이용 감소라는 제도의 취지와 맞지 않는다는 지적도 있어왔다. 이를 위해 서울시는 오는 12월 31일까지(예정) 관련 조례 개정을 통해 승용차요일제의 혜택을 폐지할 계획이다.

승용차요일제에 참여 중인 기존 회원을 주행거리 감축에 따라 포인트를 쌓아주는 승용차마일리지제로 가입 전환을 유도해 실질적인 자동차 이용 줄이기에 동참하고 자동차세 납부 등 혜택도 받을 수 있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서울시 승용차마일리지 홈페이지나 가까운 자치구 또는 동주민센터를 방문해 가입하면 되며 가입 대상은 서울시 등록 비영업용 12인승 이하 승용차·승합차 소유자다.

승용차마일리지제는 자동차 주행거리를 실질적으로 감축한 차량에 인센티브를 주는 제도다. 전년도 연간 주행거리 대비 주행거리를 감축하거나 비상저감조치 발령시 운행제한에 참여하면 실적에 따라 최대 7만 포인트의 마일리지를 받는다. 적립한 마일리지(1포인트당 1원)는 자동차세 등 지방세를 납부하거나 모바일 도서‧문화상품권 구입, 기부 등 다양한 곳에서 사용할 수 있다.

김연지 서울시 에너지시민협력과장은 “서울시는 갈수록 심각해지는 미세먼지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보다 실효성 있는 차량운행제한 정책을 발굴·추진하고 있다”며 “주행거리 감축으로 서울의 대기질도 개선하고 혜택도 받을 수 있는 승용차마일리지제에 많은 시민들이 참여해 주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song@greenpost.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