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주거환경개선사업’ 지원대상지 매년 확대
서울 ‘주거환경개선사업’ 지원대상지 매년 확대
  • 송철호 기자
  • 승인 2019.09.03 13:5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참여희망 마을 10개소에서 14개소로 지원대상 지속 증가
서울시, 마을당 700만원 총 9800만원 지원
선정된 마을은 이번 달부터 내년 3월까지 주민공동체 역량강화사업을 시행하게 된다. (사진 서울시청 제공)
선정된 마을은 이번 달부터 내년 3월까지 주민공동체 역량강화사업을 시행하게 된다. (사진 서울시청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송철호 기자] 서울시가 관리형 주거환경개선사업 마을 내 주민공동체가 지속적으로 활동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마련한 ‘주민공동체 역량강화사업’ 대상지를 올해 14개소로 확대해 추진한다.

‘관리형 주거환경개선사업’은 저층주거지역을 대상으로 정비기반시설 확충 및 주민공동체 활성화 등을 통해 주거환경 개선을 추진하는 사업이다. 마을의 실질적 문제를 해결하고 지역의 정체성을 보존할 수 있도록 주민이 직접 참여해 계획을 수립하고 공동체를 형성해 이를 관리한다.

2011년 관리형 주거환경개선사업이 도입된 이후 8년 동안 83개 마을, 67개 주민공동체로 확대돼 후보지 단계부터 자립운영 단계까지 다양하게 운영되고 있다. 

‘주민공동체 역량강화사업’은 관리형 주거환경개선사업 마을 내 주민공동체의 자립을 도모하기 위해 마련한 사업이다. 주민공동체 회원 확대와 주민의견이 반영된 마을활동 촉진, 주민공동체 활성화 거점공간으로서 공동이용시설 효율적 활용 등을 위한 사업으로, 서울시는 2017년부터 지난해까지 매년 10개 주민공동체를 선정·지원해왔다.

특히 올해는 주민공동체 역량강화사업 참여를 희망하는 마을 주민공동체가 늘어남에 따라 주민 의견을 받아들여 대상 마을을 14개로 확대했고 선정된 마을에서는 각각 700만원씩 총 9800만원을 지원받게 된다.

선정된 마을은 이번 달부터 내년 3월까지 주민공동체 역량강화사업을 시행하게 되며 마을축제와 마을탐방, 교육 및 컨설팅 등 주민공동체 활성화를 위한 소규모 붐업사업과 주민공동이용시설 프로그램 발굴 및 운영을 위한 다양한 사업이 추진된다.

양용택 서울시 재생정책기획관은 “주민 의견을 반영해 올해부터 지원 마을을 확대 실시하는 만큼 마을 주민공동체 활성화와 주민 공동이용시설 자립운영 지원을 통해 더 많은 마을에 사회·경제적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song@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