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림수암장학문화재단, 지진 연구활동 지원 첫 성과 나와
대림수암장학문화재단, 지진 연구활동 지원 첫 성과 나와
  • 김동수 기자
  • 승인 2020.07.16 14:3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림산업은 대림수암장학문화재단이 지원하는 지진 관련 연구활동의 첫 성과가 나왔다고 16일 밝혔다. (본사 DB)/그린포스트코리아
대림산업은 대림수암장학문화재단이 지원하는 지진 관련 연구활동의 첫 성과가 나왔다고 16일 밝혔다. (본사 DB)/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동수 기자] 대림산업은 대림수암장학문화재단이 지원하는 지진 관련 연구활동의 첫 성과가 나왔다고 16일 밝혔다.

서울대학교 건설환경공학부 정충기, 김성렬 교수와 연구진은 지난 2018년부터 대림수암장학문화재단의 지원을 받아 ‘액상화 및 말뚝기초의 내진 설계법 개선 연구’를 수행했다.

지진이 발생하면 지반이 강도를 잃고 물처럼 움직이는 지반 액상화 현상이 나타난다. 지반 액상화 현상은 지반 침하뿐만 아니라 구조물 전복 등 심각한 피해를 유발할 수 있어 신뢰성 있는 평가와 설계가 필요하다는 게 해당 연구의 내용이다.

유병수 연구원은 이 연구결과를 바탕으로 한국지반공학회 논문집에 '국내 액상화 평가를 위한 진동전단응력비 산정'이라는 논문을 발표했다. 또한 한국시설안전공단은 이를 근거로 6월 ‘기존 시설물(기초 및 지반) 내진성능 평가요령’에 지반 액상화 평가 기준을 개정했다.

최근 몇 년 사이 경주와 포항에서 대형 지진이 잇달아 발생했지만 국내는 지진다발국인 일본과 비교해 지진 관련 전문 연구인력 및 체계적인 연구가 부족한 실정이었다. 이에 대림수암장학문화재단은 2018년부터 지진 관련 지원사업을 펼치고 있다. 지진 분야를 전공한 석·박사급 인력들을 선정해 장학금을 지원하고 있으며 서울대 건설환경공학부, 건축학과와 함께 관련 연구과제를 2건 선정해 매년 2억원을 지원 중이다. 아울러, 지진 관련 연구 지원을 강화하기 위해 대림 이준용 명예회장은 지난해 2월 30억원을 재단에 추가 출연하기도 했다.

한편, 대림수암장학문화재단은 장학 및 학술지원을 목적으로 1989년에 설립됐다. 대림산업 창업 50주년을 맞이해 이준용 명예회장이 사재를 출연했다. 1990년부터 2020년까지 총 428명이 장학생으로 선발됐으며 2020년까지 대학 및 학술단체를 대상으로 총 293건의 연구지원 활동을 실시했다.

kds0327@greenpost.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