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발전, ‘공유주방’ 설치로 외식산업 창업활동 지원
동서발전, ‘공유주방’ 설치로 외식산업 창업활동 지원
  • 김동수 기자
  • 승인 2020.05.06 16:3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철호 울산시장(왼쪽에서 3번째), 박일준 한국동서발전 사장(왼쪽에서 4번째)과 각 기관 대표들이 협약 체결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동서발전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송철호 울산시장(왼쪽에서 3번째), 박일준 한국동서발전 사장(왼쪽에서 4번째)과 각 기관 대표들이 협약 체결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동서발전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동수 기자] 한국동서발전(이하 동서발전)이 울산시청, 한국석유공사, 한국에너지공단, 에너지경제연구원과 함께 공유주방 설치·운영 추진을 위해 힘을 모은다.

동서발전인 울산시청에서 공유경제 활성화를 위한 ‘울산형 공유주방’ 운영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6일 밝혔다.

이날 업무협약은 공유주방의 운영 수요에 대응하고 일자리 창출과 창업지원에 기여하기 위해 마련됐다.

공유주방은 2월 울산시에서 발표한 ‘울산형 공유경제 활성화 추진계획’ 제1호 사업으로 하나의 공간을 여럿이 사용해 식품제조와 판매가 가능한 장소를 말한다. 소자본·소규모로 틈새시장을 공략해 외식업 분야의 새로운 일자리 창출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동서발전은 협약참여 3개 공공기관과 함께 공유주방 소요 물품 구입비를 울산시 지정기탁 방식으로 지원한다. 울산시청에서 시설공사와 이용자 공모 후 대상자를 선정해 6월 말 공유주방을 운영할 예정이다.

동서발전 관계자는 “공유경제 활성화 사업으로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청년들에게 창업할 기회를 제공하는 것은 물론 일자리를 창출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동서발전은 지난달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온라인 개학 등 학습 환경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청각장애 학생을 대상으로 학습지원용 실시간 문자통역 태블릿 10대를 지원하는 등 지역사회의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한 사회공헌 활동을 펼치고 있다.

kds0327@greenpost.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