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발전, ‘장애인의 날 맞아’ 울산·음성에 도시락 지원
동서발전, ‘장애인의 날 맞아’ 울산·음성에 도시락 지원
  • 김동수 기자
  • 승인 2020.04.21 10:1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용민 한국동서발전 사회공헌부장(왼쪽에서 2번째)과 관계자들이 장애인의날 기념 도시락 전달식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동서발전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신용민 한국동서발전 사회공헌부장(왼쪽에서 2번째)과 관계자들이 장애인의날 기념 도시락 전달식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동서발전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동수 기자] 한국동서발전(이하 동서발전)이 20일 ‘장애인의 날’을 맞아 장애인들에게 도시락으로 희망에너지를 전달한다.

동서발전은 20일 울산시 장애인종합복지관에서 ‘코로나19 이겨내 봄! 희망에너지 도시락’ 지원 전달식을 가졌다고 21일 밝혔다. 회사 측은 장애인의 날 주간인 20일부터 24일까지 복지관과 울산지역 장애인 가정에 삼계탕 420그릇을 전달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신규 발전소 건설을 추진 중인 충북 음성군 내 장애인복지관에서도 도시락 전달식을 갖고 장애인 가정에 삼계탕 150그릇을 전달한다.

이번 도시락 전달은 임직원들의 자발적인 모금액으로 마련됐다. 도시락은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매출감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소상공인으로부터 구매해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힘을 보탠다.

동서발전 관계자는 “앞으로도 지역 경제를 살리기 위한 판로 지원뿐 아니라 지역 취약계층도 꾸준히 지원하는 방안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동서발전은 지역 교통약자 장애인 가족의 힐링을 위한 여행 지원 프로젝트인 ‘한국동서발전-e 요술램프’ 시행, 장애인가정 코로나19 맞춤형키트 지원, 지역농산물 ‘무인 로컬푸드 판매대’ 설치 등 지역사회와 함께하는 사회공헌 활동을 꾸준히 펼치고 있다.

kds0327@greenpost.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