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무인 수소충전소 허용으로 수소차 보급 확대
日, 무인 수소충전소 허용으로 수소차 보급 확대
  • 김동수 기자
  • 승인 2020.01.28 09:1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3년부터 관련 규제 개정 시행
무인 수소충전소 통해 운영비 절감 기대
현대자동차가 SK가스와 함께 진행한 인천시의 첫 번째 수소충전소인 'H인천 수소충전소’(현대자동차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현대자동차가 SK가스와 함께 진행한 인천시의 첫 번째 수소충전소인 'H인천 수소충전소’(현대자동차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동수 기자] 일본이 수소충전소 셀프 충전을 허용한 데 이어 무인 영업도 가능케 해 수소차(FCV) 보급 확대에 박차를 가한다.

에너지경제연구원이 발간한 ‘세계 에너지 인사이트’에 따르면 일본 경제산업성은 수소충전소 규제 완화를 통해 무인 영업이 가능하도록 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수소충전소의 운영비용이 절감돼 수소충전소는 물론 수소차의 보급이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

일본 정부는 2013년 5월 수소충전소, FCV용 수소탱크 등 관련 규제를 개정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같은 해 6월 ‘규제개혁실시계획’에 따라 규제 개정에 착수했고 이후 경제산업성과 총무성, 국토교통성 등과 협의해 수소충전소 관련 규제를 개정했다. 

이를 통해 이동식 수소충전소 및 소규모 수소충전소의 기술 기준을 정하고 주유소와 수소충전소의 병설이 가능하도록 규제를 완화했다.

또한 2018년부터 셀프 충전을 인정하는 등 규제 완화를 지속해서 추진하고 있다. 다만 안전성을 확보를 위해 교육을 받은 운전자에 한해 셀프 충전이 가능하다.

현행 제도에 따르면 수소충전소에는 감독자 및 종업원이 상주해야 한다. 경제산업성은 연내에 고압가스법을 개정하여 수소충전소 무인화를 추진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연간 3400만엔 수준의 수소충전소 운영비를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다만 안전 확보를 위해 자동 잠금 기능이 있는 수소충전기기 사용 및 수소탱크의 사용기한을 지키는 것을 전제조건으로 제시할 전망이다. 또한 원격감시로 이상 징후가 감지될 경우 즉각 대응 시스템을 정비하고 사이버 보안 대책을 마련할 계획이다.

에너지경제연구원은 보고서를 통해 “일본 정부가 올해 도쿄올림픽과 패럴림픽, 2025년 국제박람회를 앞두고 수소 이용 확대를 서두르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경제산업성은 FCV를 2025년까지 20만대, 2030년까지 80만대로 확대하고 수소충전소를 2025년까지 320곳, 2030년까지 900곳으로 확대한다는 목표를 ‘수소·연료전지 전략로드맵’을 통해 제시하고 있다.

kds0327@greenpost.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