흙탕물 발생원 관리...‘계단식 경작지 조성 시범 사업’ 준공
흙탕물 발생원 관리...‘계단식 경작지 조성 시범 사업’ 준공
  • 송철호 기자
  • 승인 2020.01.16 17:1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주환경청, 고랭지밭 등 발생원 관리 중심 흙탕물 저감대책 추진
계단식 경작지 전환 통한 밭경사도 완화로 흙탕물 유출 최소화
계단식 경작지 조성 시범사업 전(왼쪽)과 후(오른쪽). (사진 원주지방환경청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계단식 경작지 조성 시범사업 전(왼쪽)과 후(오른쪽). (사진 원주지방환경청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송철호 기자] 환경부 원주지방환경청은 17일 평창군 대관령면 차항리 일원에서 흙탕물 발생원 관리 일환으로 추진한 계단식 경작지 시범 조성사업 준공식을 개최한다고 16일 밝혔다.

이날 준공식에는 비점오염원 관리지역으로 지정된 지자체 관계자, 평창군 주민대표 등 이해관계자 20여명이 참석한다. 

원주지방환경청에서는 그간 추진해온 침사지, 인공습지 등 비점오염저감시설 설치 위주 사업에서 고랭지밭 등 발생원에서부터 흙탕물 발생을 최소화하기 위해 ‘발생원 관리 중심의 흙탕물 저감대책’을 전환·추진하고 있다. 

원주지방환경청에 따르면, 발생원 관리방안 중 하나인 ‘계단식 경작지’ 조성은 급경사지 농경지를 계단식으로 조성해 경사도를 완화함으로써 토사 유출을 최소화하는 방법이다. 계단식 경작지는 흙탕물 저감뿐만 아니라 객토 및 비료사용을 절감하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되며 경사지 완화를 통한 단위면적당 생산량 증가, 고부가가치 작목전환 등 부수적인 효과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번에 준공한 계단식 경작지는 평창군 대관령면 차항리 일원 부지면적 약 6700㎡ 경사밭에 현장 경사도를 고려, 3단으로 돌망태(gabion) 옹벽을 활용해 조성했다. 이번 시범 조성은 남·북한강 상류수계 흙탕물 및 수질오염원인 파악을 위한 정밀조사, 2019년 비점오염원관리지역 모니터링 및 평가 등 용역을 수행하고 있는 강원대학교 임경재 교수팀과 협력해 추진했다.

이밖에 원주지방환경청에서는 향후 효과분석을 통해 계단식 경작지 흙탕물 저감 효율성을 평가하고 계단식 경작지 조성 매뉴얼을 마련해 비점오염관리지역 전역으로 계단식 경작지를 확대 추진할 예정이다.

박연재 원주지방환경청장은 “남·북한강 상류 흙탕물 저감대책을 계단식 경작지 조성과 같이 발생원 관리 위주로 추진해 흙탕물 발생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한강 최상류를 맑은 물로 되돌리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song@greenpost.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