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호 수질 개선 위한 국내 최대 인공습지 준공
안동호 수질 개선 위한 국내 최대 인공습지 준공
  • 양승현 편집위원
  • 승인 2019.09.24 15:4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면적 4만472㎡... 사업비 63억원, 5년간 공사
안동댐 전경
안동댐 전경

[그린포스트코리아 양승현 편집위원] 경북 안동시와 한국수자원공사(K-water)가  안동시 녹전면 사신리에 면적 4만472㎡에 국내 댐 상류 인공습지로는 최대 규모인 인공습지를 조성했다.

인공습지는 안동호에 유입되는 비점오염(불특정 다수 또는 지역 전체 배출에 따른 오염) 물질을 줄이기 위한 것으로 안동시와 수자원공사가 총사업비 63억여원을 들여 5년에 걸쳐 만들었다.

인공습지에는 유출된 오염원을 삭감해 방류할 수 있도록 침강지, 얕은 습지, 깊은 습지, 침전지를 조성하는 한편 정수·부엽 식물을 심어 수질을 개선하도록 했다.

또 초고속통신망을 이용해 원격 모니터링과 제어 기능을 하는 유지관리 체계를 도입했다.

안동시는 인공습지를 지역 명소로 알려 관광 활성화를 꾀하고 이용객들에게 다양한 생태교육 기회를 제공할 계획이다.

 

yangsangsa@greenpost.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